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이베이發 '이커머스 빅뱅'?...신동빈·정용진, M&A 승부수 효과는 '물음표'

기사등록 :2021-06-09 06:31

신동빈·정용진, 인수전 맞대결 구도...M&A 승부수 던진 배경은?
이베이發 이커머스 빅뱅 가능성 제기...시장 주도권 경쟁 격화
네이버·쿠팡 대적하기 위해선 '이베이 인수+α' 필요 지적도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의 막이 올랐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 참여해 2파전 구도가 형성됐다.

두 기업이 이커머스 시장 지배력 강화를 위해 M&A 승부수를 던진 것이다. 이커머스 '빅3'로 올라설 수 있는 막차라도 타야 한다는 절박함이 묻어난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좌)과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자료=각사] 2019.10.28 june@newspim.com

업계에서는 두 기업이 이베이코리아 인수를 통해 이커머스 시장 지배력을 강화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일단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더라도 플랫폼 통합이 어려운 만큼 시너지를 내기는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신동빈·정용진, 인수전 맞대결 성사...M&A 승부수 던진 배경은?

9일 업계에 따르면 이베이 측은 이르면 다음 주중 이사회를 열고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를 공개할 예정이다.

지난 7일 마감한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에는 롯데와 신세계 2곳만 인수의향서를 제출하며 2파전으로 좁혀졌다.롯데는 롯데쇼핑을, 신세계는 이마트-네이버 컨소시엄을 앞세워 본입찰에 참여했다. 이마트와 네이버의 지분 구조는 9대 1이나 8대 2 정도로 알려졌다.

홈플러스 운영사인 MBK파트너스는 본입찰 마감일에 참여의향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계약에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다"며 뒤늦게라도 참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유력한 인수 후보로 거론됐던 SK텔레콤은 막판 고심 끝에 인수전 불참으로 가닥을 잡았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이베이코리아 매각 개요. 2021.06.07 nrd8120@newspim.com

이로써 이번 입찰전은 오랜 유통 맞수인 롯데와 신세계간 맞대결로 치러질 가능성이 커졌다. 5조원이란 높은 매각가에도 신동빈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경쟁에서 밀리면 유통 강자 자리도 위협받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올해 초 쿠팡이 미국 증시에 화려하게 데뷔하면서 이커머스 주도권을 쥐기 위한 경쟁은 한층 치열해진 상황이다. 쿠팡은 지난 3월 미국 상장으로 5조원의 실탄을 확보함에 따라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최근에는 사업 다각화를 통해 외연 확장에 나섰다. 일본 시장 진출에 이어 금융업·렌탈업까지 진출을 꾀하며 사업 영역 확장에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도 CJ·신세계와 동맹을 맺고 이커머스 패권다툼에 가세했다.

오프라인 유통 사업을 주축으로 하는 롯데와 신세계의 위기감은 여느 때와는 다르다. 두 기업은 지난 한해 유통 환경이 급변하는 상황에서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작년 코로나19 여파로 예상보다 빠르게 국내 쇼핑 패러다임이 오프라인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갔지만 이커머스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탓이다. 

롯데와 신세계는 시가총액(시총)도 쿠팡에 따라잡히며 유통 강자로서의 체면을 구겼다. 쿠팡은 지난해 외형 성장세에 힘입어 미국 상장에 성공하면서 시총은 74조5290억원(지난 7일 종가 기준)으로 치솟았다. 롯데쇼핑의 시총은 8일 오후 3시 기준 3조4937억원, 이마트 4조4462억원, 신세계는 3조126억원에 그친다.

온라인 쇼핑 특수 영향으로 롯데온과 SSG닷컴의 거래액이 오르긴 했지만 네이버와 쿠팡을 따라잡기엔 역부족이었다. 지난해 롯데온과 SSG닷컴의 거래액은 각각 7조6000억원, 4조원에 달한다. 네이버(27조원)와 쿠팡(22조원)과의 격차는 더 커졌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지난해 이커머스 거래액과 점유율. 2021.03.11 nrd8120@newspim.com

양사는 네이버와 쿠팡이 장악한 이커머스 시장에서 온라인 사업을 키우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하고 이베이코리아 인수로 반전을 꾀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이베이코리아의 점유율을 흡수해 이커머스 시장에서 선두로 올라서겠다는 포석이다.

◆이베이發 이커머스 빅뱅 가능할까?...네이버·쿠팡 대적하려면 '이베이+α' 필요

현재 유통 업계에서는 이번 이베이코리아 매각을 기점으로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최후 승자가 가려질 가능성이 크다고 점치고 있다. 

때문에 롯데와 신세계는 이번 주도권 경쟁에서 밀리면 급성장세인 이커머스 시장에 더 이상 올라탈 수 없다는 위기감도 높다. 지난해 온라인 쇼핑 시장 거래액은 161조원을 기록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올해는 180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베이를 인수하면 두 기업은 이커머스 시장 내 점유율은 단숨에 선두권으로 올라서게 된다. 이베이코리아의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12%에 이른다. 롯데온이 점유율은 5%, SSG닷컴은 3%에 불과하다. 롯데가 인수하게 되면 17%, 신세계의 경우 15%로 점유율이 수직 상승한다. 네이버와 쿠팡이 각각 17%, 13%인 만큼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단숨에 끌어올릴 수 있다는 것이 매력 포인트다.

다만 이커머스 업계에 미칠 파급력에는 물음표가 붙는다. 단순히 점유율을 확보했다고 이커머스 시장에서 지배력 강화에 성공할 것이냐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견해다. 이미 온라인 쇼핑 시장은 네이버와 쿠팡이 장악해 양강 체제를 굳혔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현재 네이버는 검색포털, 쿠팡은 로켓배송과 전국 배송망이란 강점을 앞세워 온라인 쇼핑 시장을 빠르게 잠식하고 있다.

이베이 로고 [사진=업체 홈페이지]

이커머스 3위 사업자인 이베이코리아도 나름 강점은 있다. 현재 유료 회원 수만 300만명에 달하고 플랫폼에 입점해 있는 판매자(셀러)도 30만명 이상 확보한 상태다. 여기에 더해 상품군 2억개, 20년간 쌓아온 고객 구매 데이터베이스도 이베이의 자산이다.

하지만 이베이코리아는 현재 성장동력이 뚜렷하지 않다는 지적이 많다. 최근 시장 트렌드인 빠른 배송을 위한 차별화된 물류 시스템이나 배송망을 갖추지 못했다. 네이버가 오픈마켓 시장 점유율을 빠르게 늘리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향후 미래 성장성도 담보할 수 없다.

문제는 더 있다. 관건은 플랫폼과의 통합이다. 업계에서는 롯데와 신세계 모두 이베이코리아를 인수하더라도 기존 플랫폼(롯데온·SSG닷컴)과 통합하지 않고 별도 법인으로 운영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하고 있다.

플랫폼 운영 기반이 워낙 다르다 보니 셀러와 상품 연계 등이 사실상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대형 셀러들은 이베이코리아에만 올인하지 않고 네이버·쿠팡에서도 상품을 판매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때문에 실질적으로 롯데온과 SSG닷컴이 거둘 수 있는 시너지 효과가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를 누가 가져가든 옥션, 지마켓, 기존 플랫폼 이렇게 세 개 법인을 별도로 운영해야 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점유율은 커지겠지만 시장 영향력이 커질지 미지수"라며 "각자 플랫폼이 갖고 있는 정체성이 다르기에 통합하기는 어렵다. 별도 플랫폼이 쿠팡·네이버 등 단일 플랫폼 성장률을 따라잡을 수 있을지도 의문"이라고 말했다.

시너지 효과를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경쟁사와 다른 무기를 개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커머스 업계 관계자는 "이베이코리아는 네이버 의존도가 높고 순수 오픈마켓채널로서 다른 물류 인프라를 갖추지 못했다"며 "또 PB 매장도 따로 운영하지 않아 상품 경쟁력도 떨어진다. 이베이와의 시너지를 내려면 경쟁사와 차별화된 새로운 무기를 개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