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강승화 KBS 아나운서, "원치않는 임신도 축복" 발언 사과

기사등록 :2021-06-09 11:12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원치 않는 임신을 한 여성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한 강승화 KBS 아나운서가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강승화 아나운서는 9일 방송된 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에서 "진행자로서 정제되지 않은 과도한 발언을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KBS 2TV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2021.06.09 jyyang@newspim.com

이어 "저는 남편 측의 입장을 전달하는 역할이었고 그 과정에서 원치 않은 아이를 가진 아내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다"면서 "진행자로서 정제되지 않은 과도한 발언을 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강 아나운서는 지난 8일 '굿모닝 대한민국 라이브' 방송에서 정관수술을 했다는 남편의 거짓말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한 여성의 사연에 공감하지 못하는 태도를 보였다.

그는 "요즘 아이를 못 가져서 힘든 분도 많은데 축복인 상황을 두고 이혼을 하니마니 한다는 것이 불편하다"고 해 뭇매를 맞았다.

이후 KBS 시청자권익센터에는 강 아나운서의 발언을 문제삼으며 공식 사과와 하차를 요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현재 4천800명이 넘는 인원이 청원에 동참 중이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