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국서 잇단 개물림 사고'…파주시 유기동물 포획단 구성

기사등록 :2021-06-09 14:31

[파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최근 경기 남양주시에서 유기견에 물려 50대 여성이 숨지는 등 시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파주시가 유기동물 포획단을 꾸려 적극 대응에 나선다.

9일 시에 따르면 파주시에서 매년 유기견 700여 마리가 구조되고 있고, 올해 3월 기준 191 마리가 구조됐다.

구조된 유기견.[사진=파주시] 2021.06.09 lkh@newspim.com

이에 따라 시는 유기견 포획 전문가를 포함한 '유기동물 포획단'을 긴급 구성해, 체계적으로 유기견을 구조·관리하기로 했다.

우선 포획단은 주로 유기견이 자주 나타나는 등산로, 공원, 야산 주변 등을 중심으로 수시로 순찰하고, 시민을 위협하는 유기견이 나타나면 집중 포획한다.

이를 위해 포획틀을 기존 6개에서 12개로 늘리고, 전용 차량 및 포획망 등도 적극적으로 투입한다.

특히 야생화 된 유기견은 한번 포획에 실패하면 재구조가 어려운 만큼 파주소방서와의 협업을 통해 안전하게 구조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특정지역에 자주 출몰해 시민을 위협하는 유기견이 발견되면 지역 내 소방서 119 안전센터 9개소가 적극적으로 구조에 나서는 등 신속히 대응한다.

구조된 유기견은 동물보호소에서 관리하며, 10일간의 공고 기간이 끝나면 입양 및 인도적 처리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

또 시는 시민들이 유기견으로부터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점 및 신고방법 등을 담은 홍보물을 만들어 배포하는 등 적극 안내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남양주 사건과 같은 피해를 예방하려면 시민 스스로가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면서 "야생들개와 마주칠 경우 소리를 지르거나 뛰는 등 자극적인 행동을 피해야 하며, 유기견을 발견하면 파주시 동물자원과(940-4825)나 119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