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교조 대전지부 "학교 관리자가 백신 접종 지침 무시해"

기사등록 :2021-06-10 11:02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는 10일 성명을 통해 학교 관리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지침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교조 대전지부에 따르면 대전시교육청 체육예술건강과는 지난 4일 일선 학교에 공문을 보내 2분기 백신 우선접종 대상자(30세 미만) 예방접종 일정과 복무 관리 지침을 안내하면서 '접종 대상 교직원을 대상으로 특정 일자에 백신 접종을 요청하지 않도록 조치'하라고 명시했다.

보건, 특수, 유치원, 초등 1~2학년, 돌봄인력 등이 그 대상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 대전지부 CI 2021.04.19 memory4444444@newspim.com

이달 7~15일 누리집을 통해 예약하고 26일까지 화이자 백신을 접종하는 일정이다.

그러나 전교조 대전지부는 일부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학사 운영과 대체 강사 수급의 어려움을 이유로 금요일 오후 등 특정 시기에 백신을 접종하도록 강요하는 사례가 적잖이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교조 대전지부가 일선 학교 고충 민원을 토대로 긴급 온라인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절반 정도의 유치원과 초등학교가 금요일 오후 등 특정일 백신 접종을 강요하거나 종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가 금요일이 아닌 평일에 백신을 접종할 경우 수업 결손 대체가 어렵다는 게 주된 이유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1~3일 짧은 기간 근무할 강사를 구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며 교육청이 운영하는 순회 교사(강사) 인력풀이 턱없이 부족하고 학교에서 직접 대체 강사를 찾으려 해도 잘 연결이 되지 않는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안을 찾으려는 노력 없이 무조건 금요일 오후 접종을 강요하는 건 복무지침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대전시교육청은 접종 대상 교직원을 대상으로 특정 일자에 백신 접종을 강요하는 일이 없도록 행정지도를 철저하게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