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공급대책에도 서울 아파트값 0.11% ↑…경기 남부도 강세

기사등록 :2021-06-10 14:00

재건축 호재와 교통개선 기대감에 상승세 유지
이주수요 증가로 수도권 전셋값 상승률 확대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3기신도시 사전청약과 금리인상 우려 등에도 서울의 아파트값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이 10일 발표한 '6월 1주 주간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와 같은 0.11% 올랐다. 수도권으로 범위를 넓히면 경기도의 강세로 주간 상승률이 전주대비 0.01%P(포인트) 상승한 0.31%를 기록했다.

한국부동산원 관계자는 "3기신도시 사전청약 추진과 금리인상 가능성에 주택 매수세가 감소하는 형상을 보였다"며 "다만 보유세 강화 기산일(6월1일)이 지나고 매물도 줄어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지속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강남4구에서는 서초구(0.18%)가 재건축 호재의 영향으로 가장 많이 올랐다. 송파구(0.16%)는 문정동과 신천동 중대형 위주로, 강남구(0.16%)는 청담동, 도곡동 중대형이 강세를 보였다. 강동구(0.08%)는 둔촌동과 명일동 위주로 상승했다.

강남권 이외 지역에서는 관악구(0.15%)가 교통개선 기대감 있는 단지 위주로, 영등포구(0.10%)는 중대형 및 신길뉴타운 신축 위주로 올랐다.

강북에서는 재건축 기대감이 높은 노원구(0.20%)와 도봉구(0.16%)가 평균치를 크게 상회하는 상승률을 기록했다. 마포구(0.15%)도 성산동 재건축과 공덕동 역세권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됐다.

경기도는 상승률이 0.36%에서 0.39%로 확대됐다. 시흥시(0.96%)는 교통여건이 양호한 장현지구, 하중·하상동 중저가 위주로 강세를 나타냈다. 안양 동안구(0.94%)는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있는 비산동 대단지 위주로, 안산시(0.76%)는 교통개선 기대감이 있는 구축과 저평가 단지가 강했다. 평택시(0.74%)는 고덕신도시 주변 지역 위주로, 군포시(0.71%)는 금정·신본동이 상승세를 견인했다.

인천은 전주와 같은 0.46% 상승률을 보였다. 부평구(0.54%)가 십정·부개동 지역의 강세로 가장 많이 올랐다. 미추홀구(0.50%)와 연수구(0.46%), 계양구(0.46%) 등이 뒤를 이었다.

지방은 부산, 대구 등 5대 광역시가 0.22% 상승했다. 전주대비 상승률이 0.01%P 하락한 수치다. 세종시는 행복도시 내 고운·다정동 등에서 매물이 쌓이며 보합에서 -0.04%로 하락 전환했다.

서울지역 전셋값 상승률은 0.06%에서 0.08%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임대차3법 이후 급등한 피로감이 쌓였으나 최근 정비사업 이주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강남4구에서는 서초구(0.39%)가 가장 많이 올랐고 송파구(0.15%), 강동구(0.10%), 강남구(0.05%) 순으로 나타났다. 동작구(0.13%)도 정비사업 이주 영향으로 노량진·흑석동 위주로 전셋값이 강세를 보였다.

인천과 경기도 모두 전셋값 상승폭이 커졌다. 경기도는 0.14%에서 0.17%로, 인천은 0.29%에서 0.36%로 확대됐다.

leed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