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낙연 "정부, 대전 혁신도시 지정 후 후속 조치 안해 큰 유감"

기사등록 :2021-06-10 14:24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전국 지지모임 결성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대전에서 세몰이에 나섰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정부가 대전시를 혁신도시로 지정한 이후 6개월이 지났으나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는 데 큰 유감"이라며 "정부에 (후속조치를) 엄중하게 촉구한다"고 말했다.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있다. 2021.06.10 memory4444444@newspim.com

이어 "혁신도시 지정했으면 그에 합당한 후속 조치 있어야 한다. 동력이 약화돼 있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며 "임기 마지막 날까지 책임을 다 한다는 각오로 임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추가 공공기관 이전 조치를 서둘러 달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표 이날 오후 3시 발기인 2200여명의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을 열고 세 굳히기에 들어간다. 가입 회원은 1만3000여명이다.

충남과 충북에 이어 대전에서도 1만명이 넘는 발기인 및 회원이 대거 참여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전국 17개 시·도에서 이 전 대표 지지모임인 신복지포럼을 창립해오고 있다.

신복지, 중산층경제론, 한반도 신평화구상, 국민 기본권 개헌 등 2022년 3월 20대 대선을 앞두고 정책 경쟁을 주도하고 있다.

신복지포럼은 이 전 대표가 대표 시절 구상해왔던 소득·주거·노동·교육·의료·돌봄·문화·환경 8개 분야에서 최소한의 복지와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는 적정 기준 '복지'를 실현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현충원에서 열리는 이희호 여사 2주기 추모식에도 참석했다. 기자시절 야당 총재인 김대중 대통령을 취재한 인연이 있다.

신복지대전포럼의 상임대표는 류마영 청주시 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이 맡았다.

공동대표로는 고종혁 영천교회 원로목사(감리사), 김병순 대전 테크노벤처협회 회장, 김옥현 대한수맥학회 회장, 김원중 호평라이온스클럽회장, 박정기 재대전 대전‧세종 호남향우회장, 송덕헌 전 대전시장 비서실장(정무특별보좌관), 오노균 전 대전시 새마을회장, 유인봉 대전시 버스노조 연합회장, 윤미옥 대전체조협회 회장, 이민 전 재대전 광주전남향우회장, 임양길 전 서원대 교수(음대), 정유선 뉴스 이제 말 대표, 조남준 효충의 전국연합 부총재, 최영희 대전 주민자치회연합회 상임이사, 최재희 전광회 회장, 한광현 대전 김대중기념사업회 운영위원장 등 16명이 이름을 올렸다.

박영순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대전 대덕구 국회의원)을 비롯해 조남열 전 호남향우회 사무처장(전 열린우리당 대전시당 사무처장), 신문균 전 재대전 대전충남 호남향우회장, 최영식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노인위원장 등 4명은 상임고문을 맡아 대전·충청지역 지지세 확산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고문으로는 권경원 CMB산악회장, 김치수 포럼 대전의길 공동대표, 송영진 선화교회 원로목사(대전기독교총연합회 이단대책위원장), 송태준 전국 유림 대전지회 부회장, 오상덕 전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상무위원, 이영근 대전충남 무역협회 중소기업협회 부회장, 임재인전 대전시의회 부의장, 장수현 대전 상가연합회장, 한병기 대전 지체장애인협회 고문이 위촉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전시의회 윤종명 의원(운영위원장)이 광역의원단장을 맡았고 김종천·이종호·홍종원·손희역·김찬술·문성원·우승호 의원이 신복지대전포럼에 합류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