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슬의생2', 더 깊어진 따스함으로 돌아온다…"밴드 음악·관계 변화가 포인트"

기사등록 :2021-06-10 16:09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슬의생)' 시즌2가 특별한 에피소드 없이, 이전 시즌처럼 따뜻함을 가지고 돌아온다. 

신원호 PD는 10일 tvN 드라마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 '슬의생2'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 작품은 따뜻한 드라마로 기억됐으면 좋겠다. 지금 마스크를 쓰고 표정을 가리고 원래 살던 모습과 다르게 살고 있는데, 저희 드라마 보시면서 '우리 저렇게 살았지'라고 기억나게 해주는 드라마가 되고 싶다"며 소감을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제작발표회 [사진=CJ ENM] 2021.06.10 alice09@newspim.com

이번 작품은 누군가는 태어나고 누군가는 삶을 끝내는, 인생의 축소판이라 불리는 병원에서 평범한 듯 특별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사람들과 눈빛만 봐도 알 수 있는 20년지기 친구들의 케미스토리를 담은 드라마이다.

이날 신 PD는 "새로운 작품으로 돌아오면 욕심이 많다. 시즌제의 본질에 대해서 생각을 많이 했다. 저희가 하고 싶은 것 보다는 여러분들이 보고 싶은 것에 중점을 맞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즌1이 가지고 있던 정서나 분위기와 정서에 따스함을 중심으로 새로운 이야기를 얹었다. 변화하고 싶은 욕심을 버리고 깊어지려는 욕심으로 만들었다"며 "차별점이라고 한다면 시간이 아닐까 싶다. 실제로 1년이 지났다. 극중 캐릭터도 한살 먹으면서 생기는 인생의 깊이와 관계의 깊이가 세월 흘러가는 것과 같이 변한다. 깊이감이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시즌에서도 많은 시청자들이 기대하는 부분이 밴드이다. 이에 김대명은 "많은 분들이 우리가 밴드로서 음악을 들려드리는 것에 즐거움을 많이 느끼셨던 것 같다. 그 부분을 관전 포인트로 살짝 꼽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정경호는 "제 몸에는 음악이 없는 것 같다. 제가 연주를 할 때 친구들이 어떤 연주를 하는지 보이지가 않더라. 기타 연주하기 바쁘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제작발표회 [사진=CJ ENM] 2021.06.10 alice09@newspim.com

특히 신원호 PD는 "곡을 배우는 속도가 어마어마하게 빨라졌다. 오늘 주고 내일 찍어도 된다고 할 정도로 빠르다. 첫 합주에 완성을 시켜버린다. 잘할 수 있는 친구들을 쉬운 곡을 가지고 재능을 썩힐 수는 없다. 제일 달라진 것은 즐기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정경호를 뺀 나머지는 연주하고 합주하고 촬영하면서 음악을 즐기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조정석은 "우리 모두가 정말 많이 늘었다. 곡을 받고 배우는 속도가 빨라진 것도 있지만 악기를 다루다 보면 능숙해진다기보다 느낌이라는 게 더 좋아진다는 표현을 할 때가 있다. 내가 느꼈을 때 우리 배우들이 악기를 하는 느낌들이 좋아진 것 같아 기대해 주셔도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이런 이야기 자꾸 하지 말라고 하는데 내가 느낀 걸 이야기하는 건데 말을 못 할 이유는 없다고 나도 생각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시즌1이 끝나고 시즌2까지 방송되기까지 약 1년의 시간이 걸렸다. 여느 시즌제 드라마는 다음 시즌이 방송될 때 시간의 흐름이 크게 차이나지만 '슬의생'은 실제로 1년 뒤의 이야기를 담는다.

신원호 PD는 "드라마 상에서 몇 년 후로 점프하는 경우가 많은데 실제로 우리가 1년이 지났다. 극 중 캐릭터들도 나이를 한 살 한 살 먹어가며 생기는 인생의 깊이, 관계의 깊이의 변화가 실제로 실시간으로 세월 흘러가는 것과 같이 변화한다. 시청자 분들도 시간이 흐른 만큼 체감하는 게 다를 거라 생각한다. 이야기의 깊이, 다가오는 깊이감이 다르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시즌2에서도 배우들이 맡은 배역은 그대로이다. 유연석은 소아과 의사를 맡은 만큼 아이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그는 "소아외과에서 아이들과 연기하면서 다시금 느낀 건, 제가 정말 아이들을 좋아한다는 거였다. 연령대가 4살 미만으로 가게 되면 함께 호흡을 맞출 수 없는 상황이 펼쳐질 때가 있다. 저 혼자 인형을 두고 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 리얼한 표정을 상상으로 해야 하기 때문에 조금은 힘들더라"라며 고충을 털어놨다.

신 PD는 "아이들과 함께 촬영하는 게 정말 힘들다. 프로 연기자가 아니라 맞추면서 해야 하는데, 유연석 씨가 하나의 짜증도 없이 다 받아준다. 스태프가 해야 하는 일도 해줘서 촬영이 가능했던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시즌2는 시즌1과 마찬가지로 주 1회 방영을 확정지었다. 신 PD는 "시즌1이 잘 안 됐으면 바꿨을 것이다. 우리도 사실 많이 만들어 보여드리고 싶은 욕심은 있다. 나나 이우정 작가나 살려고, 안 그러면 죽을 것 같아서. 그게 사실 제일 큰 이유였다"고 털어놨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제작발표회 [사진=CJ ENM] 2021.06.10 alice09@newspim.com

또 "제작 환경이 점점 힘들어지고 제작비도 치솟는 상황에서 새로운 모델이 나와야 하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 스스로 우리 포맷 자체를 바꿔야 새로운 생각을 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앞으로도 주 2회를 할 일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시즌제 드라마로 돌입한 만큼, 많은 시청자들이 시즌2가 시작하기도 전에 시즌3를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신 PD는 "시즌3에 관해서는 사실 애초에 캐스팅을 하면서도 배우들한테 이야기를 했다. 시즌3까지는 가지 않을까 이야기를 했다"며 "원래 같은 계절에 3년에 걸쳐 하려는 계획이었는데 다음 시즌은 일단 묶어놓지 않고 여러분 스케줄 편하게 잡고 나중에 혹 돌아오게 되면 그때 하자고 이야기했다. 지금 구체적인 시즌3 계획은 없다"고 답했다.

배우들은 이번 시즌에 대한 관전 포인트에 대해 짚었다. 먼저 전미도는 "감동을 주고 눈물샘을 자극하는 환자 분들의 에피소드를 기대해도 좋을 것 같다"고 귀띔했다. 이어 유연석은 "우리 병원에서 5명의 교수 외 함께하던 레지던트, 펠로우들의 이야기들도 굉장히 재밌게 그려지고 있다. 그분들이 어떻게 변화돼가는지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조정석은 "캐릭터들의 관계 변화, 예를 들면 커플들이 있다. 준완이와 익순이, 정원이와 겨울이, 석형이를 좋아하는 민하, 그런 관계들의 변화된 부분들이 재밌게 그려질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 촬영을 하면서도 개인적으로 재밌다"며 기대감을 높였다.

끝으로 신원호 감독은 "시즌2도 시즌1과 똑같다. 이전 시즌의 정서와 감정 그대로 찾아올 것"이라고 예고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은 오는 17일 첫 방송되며 매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