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스타톡] '트래블버디즈2' 김재중 "저에게 자신감과 용기를 준 프로그램이에요"

기사등록 :2021-06-10 17:16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새로운 모습보다 그냥 방송을 통해 소개되는 제 모습에 만족해요. 변함없이 지금처럼 열심히 해야죠."

가수 김재중이 라이프타임채널의 '트래블버디즈'를 통해 다양한 여행 명소를 찾아다니며 데뷔 17년차에 다 선보이지 못했던 매력들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시즌1이 아르헨티나에서 하는 여행기였다면 이번 시즌2는 대한민국의 전국을 누비며 여행길에 올랐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김재중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1.06.10 alice09@newspim.com

"아직 방송은 끝나지 않았지만 촬영은 다 끝낸 상태에요. 제가 '트래블버디즈'에 대한 큰 애착도 있는데 여행에 예능이 더해진 프로그램을 기획해주신 것 자체에 감사를 드리죠. 그래서 시즌3도 제작된다면 꼭 참여하고 싶은 바람이 있고요(웃음)."

김재중은 시즌1에서 여행자들의 끝판왕이라 불리는 남미 대륙의 아르헨티나를 찾았다. 현지에서 즉석으로 만난 낯선 사람들과 함께 하는 여행이 이전 시즌의 묘미였다면, 이번 시즌2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외가 아닌 국내에서 촬영을 진행했다.

"국내 여행이 좋다는 걸 다시금 느끼게 됐어요. 왜 이런 명소들을 모르고 살았을까 싶더라고요. 우물 안의 개구리라는 느낌도 들었고요. 외국에 잘 못나가게 되니까 많은 분들이 제주도, 부산, 강원도로 여행을 많이 다니면서 지방의 매력을 느끼고 오시잖아요. 저는 이번 시즌에서 국내에서 아직 유명하지 않은 곳들을 가봤는데 막상 가보니 음식부터, 그 고장에만 굉장한 것들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나중에 그런 곳들을 찾아다니는 시간을 가져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번 시즌에는 홍석천, 이원일 셰프가 게스트로 출연해 색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시즌1에서는 현지에서 만난 사람들과 함께 하는 여행기에 초점이 맞춰졌다면, 시즌2에서는 다양한 게스트들과 여행의 호흡을 맞추는 것이 묘미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김재중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1.06.10 alice09@newspim.com

"아실만한 버디들이 출연해주셔서 살짝 색다른 느낌이 들었어요. 서울이 아닌 지방에서 촬영을 했기 때문에 함께 한 시간들이 서로를 조금 더 가깝게 만들어줬죠. 또 공감대를 공유할 수 있는 시간들이었고요. (홍)석천이 형은 예고편에서 나왔겠지만, 이원일 셰프가 너무 따뜻한 분이더라고요. 너무 좋았어요."

연예계 활동을 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갖기는 어려웠다. 2004년 한류가수 동방신기로 데뷔한 후 JYJ로 활동하면서 '여행'은 김재중의 삶과 조금은 동떨어져있었다. 그러다보니 이번 여행 프로그램은 그에게 큰 애정을 주기에 충분했다.

"연예인들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일들이 별로 없다고 생각해요. 저부터도 회사의 케어를 받고, 매니저들이 옆에서 도와주기 때문에 다양한 일을 스스로 직접 해본 경험은 없거든요. 그래서 혼자 여행은 상상도 못했죠. 이번 여행들도 저 혼자 다닌 건 아니지만, '트래블버디즈'를 통해 이제는 혼자 여행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용기가 생겼어요. 이제는 혼자 여행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만들어준 프로그램이라 더 고맙죠."

데뷔했던 그룹에서 탈퇴한 후 JYJ로 활동했지만 그를 TV 프로그램에서 보기는 힘들었다. 그렇기에 김재중 본인에게도, 팬들에게도 이번 예능은 단비와도 같은 프로그램이었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욕심도 컸을 법 했지만 그는 "새로운걸 보여주고 싶은 마음은 없다"고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가수 김재중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2021.06.10 alice09@newspim.com

"워낙 방송에 노출이 안 되는 사람이라 어린 친구들을 저를 모를 수 있을 거예요. 예능에도 오랜만에 출연했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은 딱히 없었어요. 그냥 방송을 통해 소개되는 제 모습만으로도 만족스러웠거든요. 예능에 대해선 열린 마음인데 나가는 게 쉽지 않더라고요. 요즘엔 다양한 예능 플랫폼이 생겨서 몇 개는 출연했는데 너무 감사한 마음뿐이죠."

영화는 2012년 '자칼이 온다', 방송은 2017년 '맨홀' 이후 뜸한 작품 활동을 보이고 있다. 17년차에 접어든 그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작품은 계획 중에 있어요. 감사하게도 좋은 작품을 많이 제안해주셨더라고요. 조만간 감독님, 작가님과 미팅을 할 계획인데 아직 어떻게 될 진 모르겠네요. 하하. 국내에선 앨범을 발매 안한지도 1년이 흘렀더라고요. 중간에 앨범을 내려고 했는데 녹음이 워낙 더디게 진행됐어요. 그 사이에 음악 트렌드가 빨리 변해서 무산되기도 했고요. 그런데 그 당시 녹음했던 장르가 지금 또 유행하는 것 같더라고요. 앨범도 내고 싶은데, 아직은 잘 모르겠네요(웃음)."

2004년 그룹 동방신기로 데뷔한 후 엄청난 팬덤을 이끌며 한류스타로 거듭났다. 이후 예기치 못한 일들로 굴곡을 겪었다. 이제 30대 중반에 접어든 그는 "모두와 같이 웃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며 살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말 여러 일들이 많았어요. 정말 고민 없는 사람은 없다고 하잖아요. 저 역시도 해결할 수 없는 부분도 있고,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은 어떻게 해야 돌파할 수 있는지 고민하고 있죠. 그런데 아직 해답은 모르겠네요(웃음). 살면서 최소한의 실수와 다 같이 웃을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며 살아가려고 해요. 앞으로도 지금처럼 억지스러운 모습은 하지 않을 것 같아요. 변함없는 모습으로 열심히 하겠습니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