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KT,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 사업 '공항분야' 선정

기사등록 :2021-06-10 16:34

인천공항 주변 비행 드론 모니터링 및 관리체계 담당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는 국토교통부 지원 사업인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 사업' 공항분야 수행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기능을 하는 드론교통관제시스템이다. 이 사업은 공항, 도심, 장거리∙해양 등 국민의 관심이 높고 사업화 가능성이 큰 분야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이 사업에는 KT 외에 한국공항공사, 대한항공, GS칼텍스 등 7개 기관이 참여한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 사업' 내 KT 컨소시엄(KT, 인천국제공항공사, 스마티, 헥사팩토리) 수행사업 [자료=KT] 2021.06.10 nanana@newspim.com

KT는 공항분야 담당으로 항공교통체계와 연동 가능한 드론교통관리체계를 수립한다. KT는 국토교통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에서 지원하는 '무인비행장치의 안정 운영을 위한 저고도 교통관리 체계 개발 및 실증시험 사업'을 통해 확보한 K-드론시스템을 활용해 실증 사업에 참여한다.

특히 KT는 인천국제공항 주변을 비행하는 드론에 대해 비행계획 접수 및 승인, 실시간 이동경로를 모니터링하는 실증사업을 수행한다. 또한 KT는 인천국제공항 인근에 항공교통의 안전을 위해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정한 공역인 관제권 내 드론 등 무인비행장치와 유인 항공교통체계간의 연계를 통해 운용기준 등 교통관리체계 수립에 집중할 예정이다.

KT는 이번 실증 사업뿐 아니라 지난해 9월 현대자동차·인천국제공항·현대건설과 함께 K-UAM에 대한 사업협력 체결했다. KT는 이를 바탕으로 긴밀하게 협력 중이며, 사업 로드맵 개발 및 K-UAM 그랜드챌린지 공동 참여 등을 추진하고 있다.

한편, KT는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미래 모빌리티와 관련된 여러 Use Case 실증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 모델 발굴을 추진할 계획이다.

최강림 KT AI 모빌리티사업단장(상무)은 "KT가 R&D사업을 통해 연구개발한 K-드론시스템은 실생활 영역에서 활용됨에 따라 도심항공교통(UAM) 시장의 발전속도를 앞당기는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K-드론시스템 고도화를 지속하고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에 앞장설 수 있는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