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국민의힘, 감사원 부동산 전수조사 불가 통보에 "내일 권익위에 의뢰할 것"

기사등록 :2021-06-10 16:28

추경호 "조사 잘 받기 위해 지체할 이유 없어"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감사원이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의뢰에 대해 불가 통보를 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국민권익위원회에 조사 의뢰를 요청할 예정이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는 10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내일이라도 권익위에 갈 생각"이라며 "조사를 잘 받기 위해서 (감사원에) 의뢰를 한 것이기 때문에 지체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추경호(가운데)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 강민국(오른쪽) 원내대변인, 전주혜 원내대변인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감사원에 국민의힘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의뢰하기 위해 민원실로 들어서고 있다. 2021.06.09 photo@newspim.com

국민의힘은 지난 9일 감사원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요청했다. 그러나 감사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회의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 불가를 통보했다.

감사원은 "감사원은 대한민국헌법과 법률이 부여한 권한과 직무 범위 내에서 직무를 수행하고 있고, 감사원의 직무감찰 범위를 규정한 '감사원법' 제24조(감찰 사항) 제3항에서 '국회·법원 및 헌법재판소에 소속한 공무원은 제외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감사원은 이어 "따라서 국회의원 본인이 스스로 감사원의 조사를 받고자 동의하는 경우에도 감사원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권한과 직무 범위 내에서 직무를 수해야 하므로 국민의힘에서 의뢰한 부동산 투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전수조사는 실시할 수 없다"고 통보했다.

국민의힘은 당초 권익위에 민주당 의원 출신인 전현희 위원장이 있고, 노골적인 정치적 편향성을 고려할 때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조사가 불가능하다며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

그러나 감사원이 조사 불가를 통보함에 따라 권익위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이 권익위에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의뢰한 결과 소속 의원 12명에게 부동산 투기 의혹이 발견됐다. 이에 송영길 민주당 당대표는 이들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정의당과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기본소득당, 시대전환 등 비교섭단체 5당 역시 지난 9일 권익위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부동산 투기 의혹 전수조사를 의뢰한 바 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