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강남대첩 2라운드...배민 vs 쿠팡이츠, 단건배달로 맞짱

기사등록 :2021-06-11 06:30

배민, 속도 높인 단건배달 '배민1' 출격...쿠팡이츠와 전면전
강남대첩 2라운드 승자는?...관건은 배달 기사 확보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배달 수요가 집중된 강남 지역을 놓고 배달의민족(배민)과 쿠팡이츠간 속도 경쟁이 격화하는 분위기다.

후발주자인 쿠팡이츠가 '한 집만 가는' 단건배달로 강남 지역 점유율을 빠르게 늘려나가며 시장 지배력을 넓히자 위기감을 느낀 배민이 단건배달 서비스 확장으로 점유율 방어에 나서면서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배달의민족 앱, 쿠팡이츠 홍보 포스터. [사진=각사] 2021.06.10 nrd8120@newspim.com

두 업체는 가장 먼저 송파를 놓고 세게 맞붙는다. 마케팅 경쟁도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다. 프로모션을 통해 신규 고객을 유치하고 점주와 배달 기사를 선점해 경쟁에서 우위에 서려는 전략이 엿보인다.

◆배민, 속도 높인 단건배달 '배민1' 출격...쿠팡이츠와 전면전

11일 업계에 따르면 배민은 지난 8일 단건배달 서비스인 '배민1' 도입을 공식화했다.

이번에 선보이는 배민1은 기존에 시범적으로 서울 강남 지역에 운영해오던 단건배달 서비스인 '번쩍배달'을 확대 개편하는 것이다.

이럴 경우 기존 번쩍배달 때보다 배달 시간을 20분~25분가량 단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40분)보다 2분의 1로 배달 속도를 단축한 것이다. 이는 쿠팡이츠가 운영 중인 단건배달 서비스 '치타배달' 속도(20~30분)와 비슷한 수준이다.

후발주자인 쿠팡이츠가 단건배달 서비스의 수요 급증에 힘입어 빠르게 점유율을 늘리자 배민이 반격을 위해 승부수를 던진 것이란 분석이 우세하다.

배민1 서비스 지역을 서울 송파구로 낙점한 것도 전략적 선택이다. 쿠팡이츠가 다른 지역에 비해 강남·송파·서초 등 강남 3구에서 유독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들어 쿠팡이츠가 해당 지역에서 배민의 턱밑까지 추격했다는 예측도 나온다.

업계에서는 올해 4월 쿠팡이츠가 강남 3구에서 배민과 같은 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시 해당 기간 배민의 점유율은 45%, 쿠팡이츠 45%, 요기요 10%가량으로 업계는 추산했다.

배민이 강남 3구를 쿠팡이츠에 뺏길 수 없는 이유는 더 있다. 강남 3구 상권 영향이 크다. 해당 지역은 객단가와 배달 건수가 전국 최고인 배달 시장의 노른자위라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핵심 상권인 강남 지역에서 수세에 몰린 배민은 송파를 기점으로 강남 3구 점유율을 다시 되찾겠다는 포부다. 사실상 배민이 쿠팡이츠와의 전면선을 선언한 셈이다.

올 하반기에는 수도권과 전국 주요 광역시로 서비스 범위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배달앱 1위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한다는 전략도 읽힌다.

[서울=뉴스핌] 남라다 기자 = 배달의민족·쿠팡이츠 단건배달 서비스 비교 현황. 2021.06.10 nrd8120@newspim.com

◆강남대첩 2라운드 승자는?...관건은 배달 기사 확보

이로써 배민과 쿠팡이츠는 배달 극성수기인 여름 시즌에 강남에서 세게 맞붙게 됐다.

벌써부터 점주 대상 프로모션 경쟁이 시작됐다. 배민1은 쿠팡이츠보다 낮은 수수료율을 앞세워 '점주 모시기'에 나섰다. 배민원 중개수수료는 건당 12%에 배달비 6000원이다. 쿠팡이츠 중개수수료와 비교해 3% 낮은 수준이다.

다만 배민1 출시를 기념해 한시적으로 입점 점주에게 중개 이용료를 건당 1000원(카드수수료 및 결제이용료 제외)의 고정비만 받는다. 건당 6000원 받던 배달비도 5000원으로 낮췄다.

그동안 단건배달로 시장 영향력을 넓히던 쿠팡이츠도 배달앱 강자인 배민의 공격적인 행보에 맞서 '배달비 무료' 카드를 꺼내들었다. 6월 한 달간 신규 고객을 대상으로 한 무료 배달 행사를 통해 배민에 맞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는 출혈을 감수하고서라도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 프로모션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특히 쿠팡은 미국 뉴욕증시 상장을 통해 5조원의 실탄을 확보한 만큼 새로운 성장엔진인 쿠팡이츠에 과감하게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

4조원의 적자를 내고고 계속해서 자금을 쏟아부어 이커머스 시장을 장악한 것처럼 배달 시장에서도 '아마존 전략'을 답습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배민라이더스. [사진=우아한형제들]

이번 두 업체간 경쟁에서의 승기는 배달원 확보에서 판가름 날 가능성이 크다. 단건 배달은 배달 시간을 줄일 수 있지만 그만큼 배달 기사 수가 더 많이 필요하다. 다만 두 업체간 경쟁이 격렬해지면서 지난해 여름처럼 배달 기사 부족현상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배달 업계 관계자는 "배달 극성수기인 올해 여름도 배달 기사 부족현상이 빚어질 것"이라며 "단건 배달은 배달 기사 확보가 중요한 만큼 업체들은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배달 파트너를 확보하려 할 것이다. 이미 2만5000원을 추가로 얹어주는 프로모션도 등장했다. 하지만 과도한 비용 지출은 출혈 경쟁에 따른 수익성 악화를 야기할 수 있다"고 말했다.

nrd812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