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광주 동구 "건물 붕괴 시공사·감리자 고발"...철거계획 안 지켜

기사등록 :2021-06-10 16:39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광주 동구청이 철거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져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해체 공사를 진행한 시공사와 감리자를 형사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조현기 광주 동구청 건축과장은 브리핑을 통해 "전반적으로 수사기관이나 국과수에서 감식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으로 밝히겠다"며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서 금주 중으로 시공자하고 감리자를 관계 규정에 의해서 고발 조치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광주=뉴스핌] 조은정 기자 = 10일 오후 광주 동구청 회의실에서 학동4구역 붕괴 사고 관련 브리핑을 열고 있다. 2021.06.10 ej7648@newspim.com

조 과장은 "건축물 철거 계획서에 나와 있는 진행 순서상 5층에서부터 점차적으로 1개 층씩 철거하고, 3층까지 해체 공사를 한 후에 지상 1, 2층의 잔재물을 치우고 잔여 철거를 하도록 돼 있지만 실제 작업이 그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감리자가 현장에 상주하지 않으면서 감리일지 작성과 전반적인 안전사고 관리 감독이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조 과장은 "감리라는 말 자체가 전반적인 무한 책임을 갖는다는 의미"라며 "시공사에 재발방지대책 강구와 피해자 지원 대책, 사고 원인 규명, 책임 있는 피해 보상 대책 수립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ej7648@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