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바둑] 김다빈, 세계아마선수권 3위로 마감... 중국 마톈팡 우승

기사등록 :2021-06-10 16:4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한국의 김다빈(20)이 제41회 세계아마바둑선수권대회를 3위로 마감했다.

10일 한국기원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국제바둑연맹(IGF) 박정채 회장이 5승 1패로 3위에 오른 김다빈에게 시상보드와 꽃다발을 전하며 격려했다.

왼쪽부터 임진영 바둑TV 본부장,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박정채 국제바둑연맹 회장, 김다빈, 국제바둑연맹 강나연 사무국장, 정동환 한국기원 총괄본부장.

1라운드에서 루마니아 선수에게 승리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던 김다빈은 2라운드에서 홍콩의 찬나이산(陳乃申)에게 백 반집패하며 우승권에서 멀어지고 말았다. 1패 후 뉴질랜드와 베트남, 프랑수 선수를 물리친 김다빈은 6라운드 최종전에서 전승행진 중이던 대만의 첸이티엔(詹宜典)을 꺾고 3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김다빈은 중국의 마톈팡(馬天放)과 대만의 첸이티엔, 체코 루카스(Podpera Lukas) 선수와 5승 1패로 동률을 이뤘지만 승점에서 2점 뒤져 우승을 놓쳤다. 김다빈이 패한 홍콩의 천나이산이 대만과 중국 선수에게 2패를 안아 승점에서 손해를 본 것이 우승컵을 놓친 요인이 됐다. 승점(Coef1) 36점을 기록한 중국이 1위, 35점의 대만이 2위, 34점의 김다빈이 3위, 32점의 체코 선수가 4위를 차지했다.

한편 폴란드의 스타니슬라프(Frejlak Stanislaw) 선수는 4회전에서 중국의 마톈팡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지만 대만과 체코 선수에게 연패하며 4승 2패로 5위에 그쳤다.

박정채 IGF 회장은 "코로나 시대에 대면 대국과 비대면 대국을 병행하며 대회를 성공적으로 치른 것은 바둑이니까 가능한 것 아닌가 생각한다. 김다빈 선수의 3위 입상도 대단한 성적이니 너무 실망하지 말고 다음에 좋은 기회가 닿는다면 우승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는 덕담을 건넸다.

김다빈은 "이 대회에서 한국이 36회 대회 우승 이후 4년 연속 우승컵을 놓쳤다. 열심히 해 꼭 우승하고 싶었지만 아쉽다"며 "홍콩 선수에게 패해 실망하기도 했지만 3위로 대회를 마칠 수 있어 다행인 것 같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 정상을 정복한 중국은 대회 최다 우승 횟수를 23회로 늘렸다. 그동안 한국은 7회 우승(김찬우 유재성 이강욱 하성봉 송홍석 최현재 김창훈)했으며 일본이 8회, 대만이 2회, 홍콩이 1회 정상에 올랐다. 대만의 2회 우승 기록은 이번 대회 준우승자인 첸이티엔이 달성한 바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