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6/10 홍콩증시종합] 해운∙신에너지株 강세 속 '혼조마감'

기사등록 :2021-06-10 17:46

[편집자] 이 기사는 6월 10일 오후 5시4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8738.88(-3.75, -0.01%)
국유기업지수 10716.28(+11.53, +0.11%)
항셍테크지수 7969.17(-2.92, -0.04%)

* 금일 특징주

코스코해운(1919.HK) : 19.2(+2.0, +11.63%)
화훙반도체(1347.HK) : 40.2(-1.60, -3.83%)
JD헬스인터내셔널(6618.HK) : 107.0(+3.50, 3.38%)
신둥팡(9901.HK) : 76.05(+12.35, +19.39%)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10일 홍콩증시의 3대 지수가 혼조 마감했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01% 하락한 28738.88포인트로,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0.04% 떨어진 7969.17포인트로 약보합 마감했다. 반면,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0.11% 오른 10716.28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섹터별로는 해운을 비롯해 태양에너지와 풍력발전 등 신에너지 섹터가 강세장을 주도했다. 반면 중국 자본 기반의 금융주와 스포츠용품, 비철금속 등이 두드러진 낙폭을 기록하며 약세 흐름을 연출했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인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는 대거 하락한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사진 = 텐센트증권] 10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해운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코스코해운(1919.HK)이 11.63%, 태평양항운(2343.HK)이 9.25%, 코스코개발(2866.HK)이 6.67%, 동방해외(0316.HK)가 4.05%, 중국국제해운컨테이너(2039.HK)가 1.87%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특히, 코스코해운의 경우 2008년 5월이래 최고가를 경신함과 동시에, 1년 누적 주가 상승폭 100%를 넘어섰다.

전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경기회복 낙관론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컨테이너 수요 확대 및 운임 가격 인상에 따른 해운 업계의 수익 확대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것이 해운 섹터의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중신건투(中信建投)는 컨테이너선 운임 지수인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가 최신 기준 전년동기대비 285%나 올랐다면서, 향후 최고점 경신세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아울러 코스코해운에 대한 최신 투자평가 보고서를 통해 코스코해운의 2021년 영업수익과 순이익 예상치를 2841억 위안과 775억 위안으로 책정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65%와 681% 급증한 수치다.

항셍테크지수에 속한 중국 대형 과학기술주들은 다수가 하락한 가운데 혼조세를 연출했다.

대표적으로 화훙반도체(1347.HK)가 3.83%, 알리바바건강정보기술(0241.HK)이 1.44%, 바이두(9888.HK)가 0.65%, 텐센트홀딩스(0700.HK)이 0.41%, 알리바바(9988.HK)가 0.19% 하락했다. 반면, 메이퇀(3690.HK)이 1.64%, 샤오미(1810.HK)가 0.90%, 제이디닷컴(징둥 9618.HK)이 0.71% 상승 마감했다.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 중 하나인 JD헬스인터내셔널(6618.HK)은 3.38% 상승 마감하며 전 거래일에 이어 강세 흐름을 이어갔다.

중국의 상반기 최대 온라인 쇼핑행사인 '618 쇼핑축제' 첫날인 6월 1일 JD헬스인터내셔널이 기록한 거래액이 전년대비 8배나 늘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 거래일 JD헬스인터내셔널은 4.55% 상승 마감했다.

개별 종목 중에서는 뉴오리엔탈 에듀케이션&테크놀로지그룹(신둥팡 9901.HK)이 19.39%의 높은 상승폭을 기록하며, 6거래일 만에 상승세로 전환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당국의 사교육 업계에 대한 규제 리스크로 인해 신둥팡의 주가는 지난 5일간 큰 폭으로 하락했다. 수 거래일 주가가 하락한 데 따른 저가 매수세 유입이 이날 주가 반등세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