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선거가 눈앞인데"...충북교육청, 일선학교 동문회장 개인정보 수집 논란

기사등록 :2021-06-10 18:19

충북교총 "내년 교육감 선거에 활용 가능성 의심"
도교육청 "교육정책 자료 제공용 다른 의도 없어"

[청주=뉴스핌] 백운학 기자 =충북교육청이 최근 일선학교 행정실을 통해 총동문회장의 직업과 전화번호 등 개인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충북교원단체총연합회(충북교총)가 논평을 내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충북교총은 "교육청의 개인정보 수집은 1년 앞으로 다가온 교육감 선거에 활용하기 위한  것" 이라며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반면 도 교육청은 "교육정책을 알리는 홍보자료 제공을 위한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다"는 입장이다. 

충북교육청.[사진=뉴스핌DB]

충북교총은 10일 시·군교육지원청의 도내학교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등 정보수집에 대한 논평을 내 "도 교육청의 이같은 개인정보 수집은 교육감 선거를 1년여 앞둔 민감한 시점에 충분히 오해를 살만 하다"며 "요즘처럼 개인정보 보호에 민감한 시대에 공문시행 및 개인정보공개 동의서 제출 등절차도 없이 상급 기관에서 전화 한통화로 총동문회장 수백명의 개인정보를 수집한다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교육감 선거를 1년여 남긴 시점에서 갑자기 총동문회장의 전화번호 등을 수집하는 것은 선거에 이용될 우려가 높다는 것이다.

충북교총은 "옛말에 '오이 밭에서 신발 끈 고쳐매지 말고,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을 고쳐매지 말라'고 했듯이 의도가 무엇이든 간에 충분히 오해를 살만한 상황을 만든 것은 안타까운 일이다"고 꼬집었다.

하지만 충북교육청은 시군교육지원청을 통해 각급학교 총동문회장 전화번호 등을 수집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홍보자료 제공 이외의 목적으로 이용하기 위해 수집한 것이 절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각종 교육정책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 방안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교육 관련 법적기구인 학부모회 및 학교운영위원회 뿐 만 아니라 각급 학교 총동문회에 홍보 강화 방안의 필요성이 있어 교육기관에서 발행하는 각종 홍보자료의 제공을 위한 수집일 뿐 다른 의도는 전혀 없다"며 교총의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번 자료 수집과 관련해 오해의 소지가 있음을 충분히 인지하고 시군교육지원청을 통해 수집된 자료는 즉시 파기했다"며 "적정한 절차를 거치지 않고 자료가 수집된 부분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baek3413@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