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경북도·대구시 빅딜...경북-K바이오 랩허브·대구-이건희 미술관

기사등록 :2021-06-10 18:20

이철우·권영진·이강덕·주낙영 긴급 회동...국책사업 유치 공동 전선 구축

[안동=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시와 경북도가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에 손을 맞잡고 공동전선을 구축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10일 경북도청서 권영진 대구시장과 긴급 회동을 갖고 대구‧경북 상생 발전과 국책사업 유치 공동협력 방안 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주낙영 경주시장도 함께 했다.

대형 국책사업 유치 맞손 잡은 경북도와 대구시. 사진 왼쪽부터 이강덕 포항시장, 이철우 경북지사, 권영진 대구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사진=경북도] 2021.06.10 nulcheon@newspim.com

이번 경북도와 대구시의 대형 국책사업 유치 공동 협력은 대구경북행정통합을 염두에 두고 먼저 문화, 경제 등 행정 전반에 걸친 상생협력을 다지는 행보로 풀이된다.

이 지사와 권 시장 등 4곳 단체장은 이날 회동을 통해 최근 국가가 추진하는 대형 국책 사업인 '(가칭)국립이건희미술관 유치(문화체육관광부 주관)'와 'K-바이오 랩허브 구축 사업(중소벤처기업부 주관)'에 경북도와 대구시가 서로 경쟁하기 보다는 지역이 가진 역량을 모두 동원하고 선택과 집중을 통해 서로 윈-윈해야 한다는 데 견해를 같이하고 향후 모든 과정에 공동 협력할 것을 합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대구‧경북은 ▲이건희미술관은 삼성가(家)의 뿌리가 있는 대구를 중심으로 경북이 참여하고 ▲ K-바이오랩허브는 경북의 과학․연구․산업 인프라를 중심으로 대구가 협력해 타지역과의 유치전에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이를 위해 대구와 경북은 공동추진TF를 구성하고 대구․경북이 상호 공무원을 직접 파견해 적극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 (가칭)국립이건희미술관 대구 유치가 성공하면 향후 대구.경북과 경주시가 협력해 고미술품의 중심지인 경주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적극 협력키로 합의했다.

이날 대구‧경북이 한목소리를 냄으로써 국립 이건희 미술관 대구 유치에도 큰 힘이 보태질 것으로 기대된다.

경북도가 적극 추진하고 있는 'K-바이오 랩허브 구축사업'은 총사업비 3350억원(국비 2500, 지방비 850), 치료제‧백신 등 바이오 벤처 창업과 성장 지원을 위한 입주 공간, 핵심 연구장비 구축, 신약개발 전문서비스 협업 및 성장지원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구성돼 있다.

현재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 중인 해당 사업에는 경북, 대전, 인천, 경기 등 12개 시‧도가 유치의향서를 제출했다.

현장실사와 발표평가를 거쳐 7월 중 입지를 최종 선정하게 된다.

이철우 경북지사와 권영진 대구시당, 이강덕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이 10일 경북도청에서 긴급 회동하고 대형 국책사업 유치위한 공동전선 구축을 논의하고 있다.[사진=경북도] 2021.06.10 nulcheon@newspim.com

경북은 국내 유일 3‧4세대 방사광가속기, 포스텍, 세포막단백질연구소, 경주양성자가속기 등 생명과학연구 분야의 강점과 대구의 첨단의료복합단지, 대학병원 등 첨단의료산업 인프라를 더해 포항에 있는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에 유치 한다는 전략이다.

권영진 시장은 "그동안 K-바이오랩허브 사업 대구 유치를 위해 어려운 여건 속에서 노력해 온 다수의 기업과 기관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K-바이오랩허브 사업과 국립 이건희 미술관 유치전에서 대구와 경북이 한마음으로 역량을 집중하고 협력한 경험은, 유치 성공이라는 성공사례 창출과 함께 앞으로 대구.경북이 상호 경쟁을 지양하고 동반성장을 향해 나아가는 소중한 토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지사는 "지금까지는 본선 무대에서 수도권 등 타지역과 경쟁할 지역 대표선수를 뽑는 과정이었다. 지역민들께 진행 과정을 바로바로 소상히 못 알려서 우려가 있었던 것 같은데 이번 협의 과정은 평소에 다진 상호 신뢰가 탄탄해 어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백년대계를 위해서는 대구와 경북이 통합하고 세계와 경쟁하는 과감한 도전을 해야 수도권 중심 논리에 대응하고 지역 균형발전도 완성할 수 있다"고 강조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대구․경북 행정통합이 절박한 과제임을 다시 한번 절감하고 지역민들의 열기도 식지 않았음을 새삼 확인했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