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외환] 미 달러화, 높은 CPI 상승률에도 소폭 하락…FOMC 주시

기사등록 :2021-06-11 05:05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달러화 가치가 10일(현지시간) 소폭 하락했다. 소비자물가지수(CPI)는 두 달 연속 시장의 기대를 웃도는 상승 흐름을 보였지만 투자자들은 연방준비제도(Fed)가 일시적 물가 상승세에 반응하지 않을 것으로 보고 달러를 매도했다.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10분 기준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날보다 0.08% 내린 90.0670을 기록했다.

지난달 CPI는 전년 대비 5.0% 상승했다. 이는 지난 2008년 5월 이후 최고치다. CPI는 전월 대비로 0.6% 올라 4월 0.8%보다 소폭 상승세를 낮췄다.

변동성이 큰 식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는 전월 대비 0.7% 상승해 4월 0.9%보다 상승 흐름이 다소 둔화했다. 전년 대비로 근원 CPI는 3.8% 올라 지난 1992년 6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오름세를 나타냈다.

미 달러화.[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2.19 mj72284@newspim.com

아문디의 퍼레시 우파디야야 이자율 책임자는 로이터통신에 "다음 주를 기대하면서 달러는 관망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연준은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논의를 개시할 수 있고 이것은 달러를 지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케이스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켄 폴카리 매니징 파트너는 "전월비 상승세가 예상보다 뜨거웠지만 이것이 연준의 논의를 변경할 것으로 보지는 않는다"면서 "변할 수 있는 것은 그들이 그것을 보여주는 방식일 것이고 언어를 바꿀 수 있다"고 예측했다.

비 라일리 파이낸셜의 마크 그랜트 수석 글로벌 전략가는 "2008~2009년 금융위기 이전 인플레이션은 이자율 시장을 중심으로 커다란 시장 동인이었다"면서 "연준은 7조9000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금리에 대한 제어력도 더 강해졌다"고 지적했다.

유럽중앙은행(ECB)은 정책 금리와 팬데믹긴급매입프로그램(PPEP) 규모를 모두 유지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ECB 총재는 어떤 긴축 논의도 시기상조라며 테이퍼링 논의가 필요하다는 시각에 선을 그었다. 이날 유로/달러 환율은 0.05% 하락한 1.2172달러를 기록했다.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0.39% 오른 1.4170달러를 각각 나타냈다.

대표적인 상품통화인 호주 달러는 0.30% 오른 0.7755달러를 가리켰으며 뉴질랜드 달러도 0.30% 상승한 0.7199달러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