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사업비 4조원 GTX-C, 18일 우선협상자 나온다…현대·GS·포스코건설 중 누구 품에?

기사등록 :2021-06-16 07:01

'현대건설 vs GS건설 vs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3파전 구도
왕십리·의왕역 추가에 사업비 증가…"5대 건설사만 가능할 듯"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총 사업비 4조원이 넘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의 우선협상대상자(우협)가 오는 18일 발표된다. 현대건설·GS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의 3자 경쟁구도가 형성된 가운데 어느 업체가 수주에 성공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 '현대건설 vs GS건설 vs 포스코건설' 컨소시엄 3파전 구도

16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GTX-C 민간투자사업 우협 선정을 위한 2단계 평가가 진행 중이며 오는 18일 평가결과가 나온다.

앞서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연구원은 지난 8일 GTX-C 민간투자사업 2단계 평가위원 후보자 공고를 게시하고 766명의 평가위원 후보를 공개했다. 강상혁 인천대학교 교수, 강승모 고려대학교 교수, 강윤석 한국철도기술연구원 책임연구원, 강인석 국가철도공단 부장 등이 명단에 올라와 있다.

이 사업은 현대건설·GS건설·포스코건설 컨소시엄의 3파전 구도가 형성돼 있다. 우선 현대건설 컨소시엄에는 현대엔지니어링,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등이 참여했다. 설계는 삼보기술단, 서현기술단이 맡고 금융투자자(FI)로는 KB국민은행, 우리은행 및 교보생명 등이 이름을 올렸다.

GS건설 컨소시엄에는 제일건설, 대우산업개발, LT삼보, 서한 등이 건설투자자(CI)로 참여했고 설계사로는 태조엔지니어링, 삼안, 도화엔지니어링, KRTC 등이 합류했다. 자금조달은 KDB산업은행이 맡는다.

포스코건설 컨소시엄에는 대우건설, 롯데건설, 한신공영, 대보건설, 금광기업이 참여했다. 설계는 동명기술공단과 선구엔지니어링이, 자금 조달과 운영 부분은 신한은행 등이 담당한다.

◆ 왕십리역·의왕역 추가에 사업비 증가…"5대 건설사만 가능할 듯"

GTX-C사업은 수익형민자사업(BTO)으로 추진된다. BTO는 민간이 시설을 건설하고 소유권을 정부에 이전한 다음 시설 운영권을 일정 기간동안 가지면서 수익을 모두 가져가는 방식을 말한다. 건설(Build), 이전(Transfer), 운영(Operate) 순으로 이뤄진다고 해서 BTO 사업이라고 불린다.

민간 사업자가 시설을 직접 운영하면서 건설에 들어간 비용과 사업수익을 직접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수익이 클 수 있지만 반대로 리스크도 커질 수 있다. 건설사로서는 자금 여유가 많아도 확실한 수익이 보장되지 않으면 쉽게 BTO 방식의 사업을 하기 어렵다.

BTO로 운영된 사업으로는 서울지하철 9호선, 인천국제공항철도, 신분당선이 있다.

업계에서는 GTX-C 사업을 수주할 업체가 5대 건설사 가운데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BTO 방식을 할 경우 수요 부족에 따른 운영비 부족 발생시, 시공에 참여한 건설사들이 지분별로 나눠서 자금을 보충해야 한다. 손실, 이익을 모두 민간이 100% 책임지는 것이다.

그런데 GTX-C 노선에 서울 왕십리역, 경기 의왕역을 추가하는 방안이 사실상 확정돼서 사업비가 늘어나게 됐다. GTX 역사 건설비용만 1000억원이 넘는데다 선로 연결에 비용이 많이 들기 때문이다. 또한 안양시, 안산시, 동두천시 등 지자체들이 각각 인덕원역, 상록수역, 동두천역 설치를 위해 노력 중이다.

철도업계 관계자는 "(왕십리역처럼) 현재 열차를 운영중인 곳에서 공사를 하면 공사비가 몇 배는 더 든다"며 "선로 연결에 드는 비용만도 수백억원"이라고 말했다.

사업비가 늘어나면 이를 회수하는 데 걸리는 시간도 길어진다. 이에 따라 5대 건설사 정도만 자금력을 동원할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특히 GTX-C 외에 다른 민간투자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업체들은 기존보다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포스코건설은 이미 BTO-rs 방식의 철도사업인 신안산선에 참여하고 있다. 대우건설도 BTO-rs 방식의 GTX-A 사업을 하고 있다.

BTO-rs는 정부와 민자사업자가 수익과 손해를 반반씩 나누는 방식이다. BTO보다는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다. 한화건설은 BTO 방식의 신림선에 참여 중이다. 일각에서는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가 주택사업본부장 출신인 만큼 GTX보다 주택사업에 집중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GTX-C노선은 양주 덕정에서 동두천까지 연장된다는 소문도 있어 사업비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지금 노선도 강남 접근성이 있는데다 예상 이용객 수가 많아서 세 컨소시엄 모두 치열한 접전을 벌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