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현대건설 컨소시엄, GTX-C 사업자 선정…왕십리·인덕원역 확정

기사등록 :2021-06-17 19:52

입찰제안서 평가 결과 최고 점수 획득
국토부 "이달 중 협상단 구성…연말 실시협약 체결"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사업자가 건설로 선정됐다.

17일 국토교통부는 GTX-C 노선 입찰제안서 평가 결과 건설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아 우선협상대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18일 해당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계획이다. 컨소시엄 출자자는 ▲현대건설(대표)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역, 인덕원역을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했다. 의왕역은 향후 추가하겠다는 방침을 담았지만 시설물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달 중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