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공공기관 경영평가] 홍남기 "윤리경영 평가 중점…6년만에 기관장 해임 건의"(종합)

기사등록 :2021-06-18 14:15

"부동산 투기, 갑질 등 엄정평가…LH 추가조치방안 상정"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8일 "올해 공공기관 경영평가는 '윤리경영 평가'를 강조함과 동시에 온정주의를 엄격히 배격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이번 공공기관 경영평가는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위기상황에서의 공공기관 역할과 위기경영 성과에 대한 온전한 평가"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사태를 계기로 해서 윤리경영 저해행위에 대해 더욱 엄정하게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7차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06.18 yooksa@newspim.com

홍 부총리는 이번 평가결과에 대해 "올해 평가에서도 '탁월(S)' 등급 기관이 나오지 않아 10년간 S등급 없음을 기록했다"며 "내년 평가시 획기정인 경영혁신과 성과를 바탕으로 S등급 기관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평가와 대비해 '보통(C)' 등급 기관은 줄어든 반면 양호이상 등급(A,B)과 미흡이하 등급(D,E)은 늘었다"며 "엄격한 평가를 시행한 결과 위기 하에서 성과차이가 부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홍 부총리는 "특히 '아주미흡(E)' 등급 기관수가 증가하면서 2014년 이후 6년만에 처음으로 실적부진 기관장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포함했다"며 "이외에도 실적부진기관과 중대재해 발생기관에 대해서는 각각 '개선계획'을 제출받아 점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LH사태와 같이 부동산 투기, 갑질, 전관예우 등 윤리저해 사례 등에 대해서는 더 엄정하게 평가했다"며 "LH의 경우 비위행위의 중대성에 비추어 추가조치방안도 포함돼 상정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정부는 앞으로 공공기관 윤리경영 관련 평가제도를 대폭 강화하고 공공기관 전반의 공직윤리 강화방안을 올해중 마련할 계획"이라며 "각 공공기관들도 내부관리방안 강화 등 후속조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04m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