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박수영 "문대통령, 국가유공자보다 北 백신 먼저 챙겨…사각지대 해소해야"

기사등록 :2021-06-22 08:42

"국가보훈처·병무청, 국가유공자 현황도 파악 못해"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의 코로나19 백신접종 계획에 국가유공자가 포함되지 않은 점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의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계획을 마련한 이래로 국가유공자들은 접종대상자에 포함된 적이 한 번도 없었다"며 "그러나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한 국가유공자의 백신접종에 대해서는 일언반구 없이 북한에 백신공급을 추진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어 "이는 가장이 가족은 뒷전으로 두고 남부터 챙기는 형국"이라고 비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leehs@newspim.com

박 의원이 질병관리청의 백신 접종계획을 조사한 결과, 국가유공자의 경우 지난 1분기와 2분기 접종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특히 이번달부터 접종을 시작한 얀센 백신의 경우 미국으로부터 '한국군과 유관 종사자에게 접종하는 것'을 조건으로 공여를 받았음에도 정부는 국가유공자를 우선대상접정으로 선정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60대 미만의 국가유공자가 약 7만명(전체 국가유공자의 약 13%) 중 예비군·민방위 대상자에서 제외돼 2분기 접종 대상자가 되지 못한 국가유공자들은 코로나19 백신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우리나라 국가보훈기본법 제5조(국가와 지방자치단체의 책무)에 따르면 국가는 복지정책을 수립할 때 국가보훈대상자를 우선으로 배려하도록 명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 법이 사실상 무용지물 취급을 받고 있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국가보훈처와 병무청은 국가유공자의 현황조차 관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박 의원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가유공자 보훈 주무부처인 국가보훈처는 백신 사각지대에 놓인 국가유공자에 대해 "별도로 관리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병무청 역시 "(예비군 및 민방위) 복무 면제자 미관리"라고 책임을 회피했다.

박 의원은 "대통령이 국가유공자보다 북한을 먼저 챙기는 정부의 보훈 현주소"라며 "대한민국은 수많은 국민의 헌신과 희생의 결과물이다. 국가가 국가유공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보훈도 하지 않으면 누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앞장서겠는가. 하루빨리 국가유공자에 대한 백신 우선접종을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