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생후 3개월 딸 쿠션에 엎어놔 숨져…20대 아버지 구속

기사등록 :2021-06-22 16:53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태어난지 3개월 남짓된 딸을 쿠션 위에 엎드려 놔 호흡 곤란으로 숨지게 한 20대 아버지가 구속됐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 검찰에 송치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24일 오전 자신의 집에서 딸 B(당시 생후 105일) 양을 쿠션 위에 엎드려 놓아 호흡 곤란으로 숨지게 한 혐의다.

A씨는 같은 날 오전 11시께 119에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고 신고했으며 B양은 출동한 119구급대에 의해 응급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소방당국은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 당시 A씨는 B양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고 있었으며 B양의 얼굴·손·발 등에서는 피부가 푸른색을 띠는 청색증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B양의 친모는 당시 주거지에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B양의 시신 부검을 의뢰해 "아이가 호흡곤란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된다"는 취지의 결과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 조사와 전문가 자문 토대로 B양은 쿠션 위에 엎드린 상태로 놓여져 호흡곤란으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경찰은 A씨의 행위가 학대에 해당한다고 보고 아동학대치사죄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A씨 부부가 평소 B양을 방임한 것으로 보고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A씨는 경찰에서 B양을 학대한 적이 없다고 진술하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4개월간 수사를 벌여 A씨를 최근 구속했고 오늘 검찰에 송치했다"고 전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