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인천시내 모텔 컴퓨터 주의 경보…그래픽카드 도난 잇따라

기사등록 :2021-06-24 10:32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최근 그래픽카드 가격이 치솟으면서 인천시내 모털에 설치된 컴퓨터의 그래픽카드 도난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지난 12일 오후 4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모텔에서 10∼20대로 추정되는 남성 2명이 객실 내 컴퓨터에서 그래픽카드를 훔쳐 갔다는 112 신고가 접수돼 수사를 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은 대실한 PC 전용 객실에 들어가 컴퓨터 2대에 삽입된 그래픽카드를 모두 빼낸 뒤 객실 변경을 요청해 다른 방의 컴퓨터 그래픽카드 2개까지 훔쳐 달아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훔친 그래픽카드는 모두 암호화폐 채굴에 사용되는 대표적인 제품으로 피해 금액은 4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모텔 업주는 이들이 숙박 앱에 나와 있는 홍보 글을 통해 미리 그래픽카드 종류를 파악하고 범행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모텔 주변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토대로 10대 2명을 피의자로 특정해 추적하고 있다.

앞서 미추홀구의 또 다른 모텔에서는 이달 초 10대 2명이 객실 내 컴퓨터에서 그래픽카드 1개를 훔쳐 달아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또 지난 2월 서구 한 모텔에서도 20대 남성 2명이 컴퓨터를 파손해 그래픽카드 2개와 메모리카드 2개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입건돼 검찰로 넘겨졌다.

그래픽카드는 가상화폐 채굴의 핵심 장비로 최근 가격이 치솟으면서 적게는 수십만원에서 많게는 수백만원에 거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그래픽카드 가격이 오르자 모텔에 설치된 컴퓨터의 그래픽카드 도난 사건이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