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동서발전, 동의대서 캠퍼스 에너지효율화 대학 1호 준공

기사등록 :2021-07-01 16:54

국내 최대규모 에너지효율 향상시설
월평균 전기사용량 20% 절감 전망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동서발전의 '캠퍼스 에너지효율화 대학 사업' 1호가 동의대학교에서 성공적으로 준공됐다.

동서발전은 지난달 29일 동의대학교에서 한수환 동의대 총장,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심창호 에너지공단 부이사장, 남주현 엔엑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캠퍼스 에너지효율화 사업 준공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한국동서발전은 지난달 29일 동의대학교에서 한수환 동의대 총장,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심창호 에너지공단 부이사장, 남주현 엔엑스테크놀로지 대표이사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캠퍼스 에너지효율화 사업 준공식'을 열었다고 1일 밝혔다. [사진=동서발전] 2021.07.01 fedor01@newspim.com

캠퍼스 에너지효율화 사업은 동서발전이 개발한 에너지 절감 솔루션 비즈니스 모델로 냉난방·전열·조명 등 대학 내 전력 사용이 집중되는 곳에 첨단 스마트 에너지 장치를 구축해 전력 수요 감축을 통한 이익을 공유한다.

그동안 국내 에너지효율화 사업은 에너지절감 성과측정(M&V) 기준이 모호해 실질적인 성과를 계량화하기 어려웠다.

동서발전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M&V 알고리즘을 개발해 지난해 6월 특허를 출원, 지난달 18일 최종 특허 등록이 결정됐다.

이번 사업을 통해 동의대 교내 24개관에 단일 사이트 기준 국내 최대규모의 에너지효율 향상 시설인 스마트 에너지 장치 약 1만9000여개를 구축했다.

클라우드 플랫폼과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한 자동화된 에너지 효율화 시스템을 구현해 개별 장치를 통해 수집된 에너지 데이터가 실시간으로 분석될 수 있도록 했다.

올해 1월부터 4개월간 시운전을 거쳐 5월부터 상업운전을 하고 있고 기존 대비 월평균 20% 이상 전력 사용량을 절감하는 효과를 내고 있다.

이를 통해 사업 운영기간인 10년간 약 38GWh의 전력수요를 감축하고 약 40억원의 전기요금을 절약하게 될 전망이다. 절감된 비용의 일부는 교내 복지향상 재원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이달 2개 대학의 신규사업을 발주하고 연내에 수도권 대학 등 본 사업이 전국적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사업은 전기를 생산해서 이익을 창출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를 아껴서 이익을 창출하는 방법을 찾아냈다는 점에서 혁신적인 사업모델"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전환과 에너지효율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