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르포] 2시간씩 기다려 코로나 검사…"2030 활동 많은데 정작 백신은 후순위"

기사등록 :2021-07-08 15:16

이른 시간부터 북새통 직장인·대학생 등 젊은층 몰려
백신 접종 순위 놓고 불만…"방법 없어 반쯤 포기 상태"

[서울=뉴스핌] 강주희 이정화 기자 = "개인적으로 방역수칙 잘 지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끝나길 기다렸는데 다시 원점이네요."

코로나19 확진자가 1275명으로 약 1년 6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한 8일 오전 8시45분 서울 영등포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는 수많은 사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아직 코로나19 검사 시작 전이었지만 이른 아침부터 선별진료소를 찾아 대기표를 받은 시민들의 줄이 길게 늘어섰다. 대학생 이모(21·여) 씨도 시민들 사이에서 초조한 표정으로 자기 차례가 오기를 기다렸다. 이씨의 대기번호는 254번이었다.

이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 얘기를 꺼냈다. 그는 "월요일에 친구랑 거기서 점심을 먹었는데 그 식당 직원 분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해서 검사받으러 나왔다.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당황스럽다"며 최근 확진자 급증으로 코로나19 상황이 도로 원점이 됐다고 아쉬워했다.

선별진료소가 인파로 혼잡해지자 보건소 직원 2명은 마스크를 쓰고 방호복을 착용한 채 마이크를 들었다. 이들은 "거리 유지해주세요", "전자문진표 작성 어려우신 분들 앞으로 오세요"라며 시민들의 질서 유지를 위한 안내방송을 했다.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275명이 나온 8일 오전 서울 영등포보건소 내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 2021.07.08 filter@newspim.com

후텁지근한 날씨에 천막에서 순번을 기다리는 시민들은 연신 손부채질을 하고 손선풍기를 틀어 더위를 식혔다. 대형 선풍기 한 대가 돌아가고 있었지만 더운 날씨에 시민들은 인상을 찌푸렸다. 오전 9시20분 대기번호 120번까지 들어오라는 방송이 나오자 시민 10여명이 자리에서 일어나 선별진료소 안으로 이동했다.

이날 서울 마포구 서강대학교 역사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도 북새통을 이루기는 마찬가지였다. 오전 9시 30분부터 낮 12시까지만 운영하는 서강대 선별진료소에는 접수가 끝난 오전 11시 30분 이후에도 검사를 받으려는 이들의 행렬이 이어졌다.

대기표를 받은 시민들은 대부분 휴대전화를 보거나 초조한 표정으로 허공만 응시했다. 그러나 줄은 좀처럼 줄지 않았다.

"오늘 접수 마감됐습니다. 오후 2시에 오세요. 마포구보건소는 오후 2시에 재개됩니다." 오전 접수가 끝나자 마포구보건소에서 나온 직원들은 시민들을 향해 접수 마감을 알렸다. 한 보건소 직원은 "계속 왔다 갔다 너무 힘들다"며 "여기서 검사 인원을 다 소화하지 못한다. 맨 뒤에 서 있는 사람들은 2시간씩 기다렸다"고 전했다. 

이날 선별진료소에는 이씨처럼 10~30대까지 젊은층 비율이 눈에 띄게 많았다. 수도권 코로나19 확산이 20~30대를 중심으로 급증하고 있다는 위기 의식을 반영한 듯 했다.

회사에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왔다고 전화하는 직장인, 휴대전화를 들고 게임을 하는 고등학생, 슬리퍼를 신고 모자 눌러쓴 대학생 등이 많았다. 대부분 굳은 표정으로 초조하게 자기 차례를 기다리는 모습이었다.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75명이 나온 8일 오전 서울 마포구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몰렸다. 2021.07.08 clean@newspim.com

이들은 수도권 확산의 주요 원인으로 2030세대가 지목되는 것에 대해 아쉬움을 토로했다. 전 세대 중 가장 외부활동이 많은 세대면서도 정작 백신 접종 순위에선 뒤로 밀려난 것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다.

선별진료소에서 순서를 기다리던 대학생 남모(23) 씨는 어디선가 '젊은층 중심으로 감염사례가 늘고 있다'는 대화가 들리자 어이가 없다는 듯한 표정을 지었다. 그는 "확진자가 늘어나는 게 왜 젊은 사람들 탓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다"며 "나이든 사람들도 늦게까지 놀지 않냐"고 투덜댔다.

장모(29·여) 씨는 "직장을 다니다 보니 활동 반경이 넓을 수밖에 없다. 외부미팅은 주로 직급이 높지 않은 젊은층이 맡게 된다"며 "그런데 정작 백신 접종은 제일 마지막이다 보니 불안하면서도 방법이 없어 반쯤은 포기한 상태"라고 하소연했다.

양모(31·여) 씨는 "지금까지 코로나19 검사를 한 번도 받은 적이 없는데 요새 여기저기서 확진자가 너무 많이 나와서 받게 됐다"며 "우선순위를 정해 백신 접종을 순차적으로 하는 것에 대해 크게 불만이 없었는데 확진자가 갑자기 많이 늘면서 애초에 2030 여성들은 사회필수인력 외에는 백신 접종 기회조차 없었다는 것에 화가 난다"고 했다. 

사실상 4차 대유행이 현실화하면서 코로나19 선제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의 발걸음은 당분간 이어질 전망이다. 온라인 공간에서도 "확진자와 하루 차이로 동선이 겹친다고 하는데 불안해서 검사받아야 할 것 같다", "2030은 증상 없어도 검사받으라고 안내하는 걸 봤는데 한 번 가봐야 할 것 같다" 등 반응이 주를 이뤘다.

 

fil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