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단독] 4단계 첫날 한강 계도만 '217건'...3명 모였다 단속반 뜨자 '후다닥'

기사등록 :2021-07-13 16:15

한강공원 야외 금주 안내방송 나오는데…일부 시민들 '부동'
단속요원 눈 피해 방역수칙 위반하다가 제지받아 '눈살'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3명 이상 모여 있으면 안 되는 거 모르셨어요?", "몰랐습니다. 죄송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처음 시행된 지난 12일. 3인 이상 집합이 금지되는 오후 6시가 지나자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모습이 서울 곳곳에서 포착됐다. 특히 시민들이 즐겨찾는 한강공원에는 마스크를 턱에 걸치거나 3인 이상 모여 단속에 적발된 이들이 줄을 이었다.

13일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부터 이날 새벽 2시까지 서울 시내 11개 한강공원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 위반으로 적발돼 계도 조치를 받은 건수는 총 217건이다. 서울시는 거리두기 4단계 시행 첫날인 만큼 전부 과태료 부과 없이 계도 조치했다.

217건 중 마스크 미착용이 145건으로 가장 많았다.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은 44건, 야외 음주는 28건으로 뒤를 이었다.

마스크 미착용이 가장 많이 적발된 곳은 잠실한강공원으로 총 54건으로 나타났다. 야외 음주가 가장 많은 곳은 잠원한강공원(10건), 5인 이상 집합금지 위반이 가장 많은 곳은 반포한강공원(5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은 대체로 강화된 방역수칙을 지키는 모습이었다. 한강공원에는 "수도권 확진자 급증에 따라 밤 10시 이후 한강공원 음주를 금지합니다"라는 안내 방송이 흘러나왔고, 야외 음주를 금지하는 내용의 현수막이 곳곳에 걸렸다.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리 4단계가 시행된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공원 내 테이블에 시민들이 삼삼오오 모여있다. 2021.07.13 filter@newspim.com

'코로나19 재확산, 지금 멈출 수 있습니다', '매점 22시 이후 야외테이블, 의자 사용 불가, 감염병으로부터 서로의 안전을 지켜주세요' 등 커다랗게 써진 문구는 한 눈에 보일 정도였다.

그러나 일부는 현장 단속요원의 눈을 피해 방역수칙을 위반하다가 제지를 받는 등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20대 남성 3명은 마스크를 벗고 캔맥주를 마시다가 단속요원들에게 포착됐다.

이들은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집합 금지 조치를 몰랐냐는 질문에 "딱 3명만 되는 줄 알았다"고 답했다. 단속요원이 "첫 시행이라 과태료 부과는 안한다"고 하자 이들은 "죄송하다"며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공원 내 야외 음주를 금지하는 안내 방송이 또 한번 흘러 나오자 일부 시민들은 가방을 싸고 자리를 뜨기 시작했다. 이들이 일어난 자리에는 라면과 캔맥주, 치킨이 널부러져 있었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여의도 안내센터 주무관은 "오늘 방문한 사람은 200명 정도 밖에 안되는데 단속 인원은 40명"이라며 "단속은 하루종일 진행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리 4단계가 시행된 12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한강공원. 오후 10시 이후 공원 내 음주를 금지하는 서울시 행정명령에 따라 단속요원이 전기스쿠터를 타고 단속에 나서고 있다. 2021.07.13 filter@newspim.com

야외 음주가 금지된 밤 10시에도 공원에 남은 일부 시민들은 편의점 테이블이나 계단에서 꿋꿋하게 자리를 지키는 모습도 보였다. 단속요원들이 "9시 55분부터 테이블 이용 못합니다"라고 말하자 그제서야 일어나며 자리를 비켰다. 단속에 걸린 이들은 요원에게 시간을 물어보며 위반 여부를 따져 묻기도 했다. 

한강사업본부 관계자는 "시행 첫날인 만큼 과태료는 부과하지 않았다"며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조치와 관계없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많아지는 추세라 당분간 경찰 기동대와 협력해 단속해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filter@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