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7/15 홍콩증시종합] 은행∙부동산∙철강 '경기순환주' 강세 '혼조마감'

기사등록 :2021-07-15 18:16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5일 오후 6시15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항셍지수 27996.27(+208.81, +0.75%)
국유기업지수 10174.27(+109.2, +1.08%)
항셍테크지수 7661.25(-6.31, -0.08%)

* 금일 특징주

우정저축은행(1658.HK) : 5.00(+0.27, +5.71%)
영승생활서비스그룹(1995.HK) : 19.02(+1.40, +7.95%)
IRC(1029.HK) : 0.345(+0.05, +16.95%)
콰이서우(1024.HK) : 154.8(-5.60, -3.49%)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15일 홍콩증시를 대표하는 3대 지수가 혼조 마감했다. 이날 중국의 2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공개된 가운데, 예상보다 빨라진 중국 경제성장 둔화에 하반기 추가 경기부양 기대감이 확대되면서 경기순환주를 중심으로 한 강세장이 연출됐다.

홍콩항셍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0.75% 상승한 27996.27포인트로,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 주식의 주가를 반영한 국유기업지수(HSCEI, H주지수)는 1.08% 오른 10174.27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반면, 홍콩증시에 상장된 중국 대표 기술주의 주가를 반영한 항셍테크지수(HSTECH)는 0.08% 떨어진 7661.25포인트를 기록하며 약보합 마감했다.

섹터별로는 은행, 보험을 비롯해 부동산, 철강 등에 속한 경기순환주가 강세장을 주도했다. 반면 요식과 자동차는 두드러진 낙폭을 기록하며 약세를 연출했다.

이날 7.9%라는 시장의 전망치를 밑도는 2분기 성장률이 공개되면서 중국의 경기회복세 둔화 우려가 확대된 가운데, 하반기 중국 당국이 추가 경기부양에 나설 것이라는 기대감이 확대된 것이 경기순환주의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순환주는 경기사이클과 동일한 추이로 움직이는 종목을 말하는데, 통상적으로 경기가 좋을 때는 상승 흐름을 보이다가 경기가 나빠지면 주가도 하락하는 흐름을 연출한다. 은행·부동산·건축자재·인프라·석탄·비철금속·철강·화공 등이 대표적 경기순환 업종(섹터)으로 꼽힌다.

[사진 = 텐센트증권] 15일 홍콩항셍지수 주가 추이

은행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우정저축은행(1658.HK)이 5.71%, 초상은행(3968.HK)이 5.02%, 건설은행(0939.HK)이 2.20%, 중국광대은행(6818.HK)이 2.16%, 공상은행(1398.HK)이 1.59%, 교통은행(3328.HK)이 1.31%, 농업은행(1288.HK)이 1.13%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지난 9일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5일부터 금융기관의 지급준비율(지준율)을 0.5%포인트 인하한다고 밝혔다. 은행주의 경우 지준율 인하의 대표 수혜주로 꼽히는데, 중국 경기회복세 둔화에 하반기 추가 지준율 인하 가능성이 높아진 것 또한 호재가 됐다. 

즈신투자(植信投資)의 롄핑(連平)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하반기 통화정책이 완화에 치중된 온건 기조를 이어갈 것"이라면서 "특히, 3분기 중국 금융당국이 1~2차례의 전면적 지준율 인하를 추가로 단행하며 이를 통한 은행업계의 실물경제 지원 강도를 확대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부동산 섹터에서는 대표적으로 영승생활서비스그룹(1995.HK) 이 7.95%, 신성발전홀딩스(1030.HK)가 6.22%, 컨트리가든서비스(6098.HK)가 4.12%, 그린타운매니지먼트홀딩스(9979.HK)가 1.00% 올랐다.

철강 섹터 대표 종목들 또한 대거 상승했다. 대표적으로 IRC(1029.HK)가 16.95%, 안강뉴스틸(0347.HK)이 4.65%, 마안산철강(0323.HK)이 4.39%, 중경철강(1053.HK)이 4.02%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무엇보다 철강 섹터 다수의 종목이 상반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하며 견고한 펀더멘털(기초체력)을 입증한 것이 주가 상승세를 이끄는데 핵심적 역할을 했다. 

7월 14일까지 2분기 실적 전망치를 발표한 A주 28개 철강 상장사 중, 17개 상장사의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0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중국 당국이 '탄소중립' 실현을 이유로 철강 업계의 감산을 요구하면서 생산량은 줄어든 반면 수요는 늘어나면서 제품 가격이 상승, 철강 섹터의 실적 성장세를 이끈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까지 4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항셍테크지수 구성종목들은 이날 다수가 하락 전환됐다.

대표적으로 콰이서우(1024.HK)가 3.49%, JD헬스인터내셔널(6618.HK)이 3.01%, 금산소프트웨어(3888.HK)가 1.13%, 샤오미(1810.HK)가 0.74%, 화훙반도체(1347.HK)가 0.60%, 바이두(9888.HK)가 0.50%, 빌리빌리(9626.HK)가 0.23% 하락했다. 반면 알리바바(9988.HK)가 2.03%, 넷이즈(9999.HK)가 0.23%, 제이디닷컴(징둥 9618.HK)이 0.41%, 메이퇀(3690.HK)이 0.14% 상승했다. 

pxx1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