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금주의 정치권] 불붙은 與 대선 레이스...이낙연·이재명, 신경전 '과열'

기사등록 :2021-07-19 05:45

이낙연, 경기도 산하기관 경선 개입 주장
崔 입당에도 윤석열 "일관되게 걸어갈 것"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내년 3·9 대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들의 레이스가 한층 더 치열해졌다.

민주당 예비경선을 통과한 이재명·이낙연·추미애·정세균·박용진·김두관 등 총 6명의 후보는 대선 본선 티켓을 놓고 각축전을 벌일 전망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지난 8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TV조선, 채널A 공동 주관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나누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부터 후보자를 6명으로 좁히는 컷오프(예비경선)을 시작해 11일 6명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2021.07.08 photo@newspim.com

특히 민주당 대선 후보 1,2위를 달리고 있는 이낙연 전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신경전도 불이 붙었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 박광온 총괄본부장은 전날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지사 측 경기도 산하기관 임직원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전수조사를 요청했다.

박 본부장은 "경기도 산하기관 임원이 대선 경선에 개입해 이낙연 후보를 비방하고 공격을 선동한 것은 중대한 불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경기도 공직유관단체의 임원 진모 씨는 민주당 대선후보 예비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를 집중 공격한 이 전 대표에게 반격하기 위해 이 지사의 지지자들이 모인 텔레그램 대화방을 만든 것으로 나타났다.

박 본부장은 "이 사건은 워낙 중대하고 심각한 상황이기 때문에 우리당이 받아들이고 처리하는 자세에 있어서 매우 엄중해야 한다"며 "우리 국민은 2012년 국가정보원의 여론조작 사건을 기억한다. 이 사건을 들었을 때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을 떠올리는 국민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국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이 사건에 대해서 철저하게 조사하고 법에 따라 조치해주길 바란다"며 "중앙당은 신속히 조사하고 진상을 밝혀달라. 경기도는 진 씨에 대한 인사 조치는 물론 수사 기관에 고발해서 신상을 밝히는 데 협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선거법 위반은 아니지만 내부 지침에 어긋난다"며 정치적 중립 문제가 될 수 있어 직위를 해제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 직접 산하기관은 아니지만 경기도 관련 기관의 소속 구성원이 비방 행위를 했다"며 "공직자는 아니지만 자중해야 할 사람이 선거에 개입해 물의를 일으켰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설명했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옛 전남도청 별관 2층에서 5·18민주화운동 당시 당황을 담은 노먼 소프 기증사진 특별전을 관람하고 있다. 2021.07.17 kh10890@newspim.com

야권에서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화두다. 범야권 대선주자였던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지난 14일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을 만난 뒤 15일 이준석 대표와의 회동에서 국민의힘 입당을 전격 결정했다.

이에 야권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이 입당할 타이밍이 늦은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다만 윤 전 총장은 "정치적인 유불리를 떠나 손해가 있더라도 제가 정한 방향으로 일관되게 걸어갈 것"이라며 국민의힘 입당 보다는 민생 행보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확실히 했다.

국회는 이번주 코로나19 4차 확산에 따른 33조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통과시킬 방침이다. 쟁점은 추경안에 포함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다.

더불어민주당은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당론으로 결정했으나, 홍남기 경제부총기 겸 기획재정부와 국민의힘이 반발하고 나서 충돌이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예산결산특별위원회(예결위)는 오는 20~21일 소위원회를 열고 재난지원금을 포함한 2차 추경안 심사를 거친 뒤 이르면 22일 추경안을 의결할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