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스타톡]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청춘들의 현실적 고민, 공감하셨다면 성공"

기사등록 :2021-07-21 08:00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강민아가 KBS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으로 어엿한 청춘 드라마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강민아는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의 20일 종영을 앞두고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통해 첫 주연을 맡은 소감을 말했다. 12부작으로 다소 짧은 호흡의 드라마였지만, 이 작품은 청춘들의 현실적인 이야기와 고민을 담으면서 2030 시청자들의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2TV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출연한 배우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2021.07.20 jyyang@newspim.com

"촬영 기간은 두달 반 정도였고, 끝난 지는 벌써 한달 반이 됐어요. 그때는 방송을 볼 기대감이 더 커서 아쉬움이 별로 없었는데 이젠 진짜 다 끝나는 거라 아쉽네요.(웃음) 저도 재밌게 시청자 입장에서 함께 잘 보고 마무리가 잘 된 것 같아요. 감사한 마음이죠. 소빈이 캐릭터가 저랑은 비슷한 점이 하나도 없어서 촬영 초반에 고민이 컸긴 해요."

강민아는 소빈이를 처음 만나고, 그려나가면서 어렵지만 재밌었다고 얘기했다. 그의 말처럼 "저와는 단 1도 닮은 구석이 없다"는 소빈은 굉장히 소심하고 매사에 눈치를 보는 성격이다. 의외로 남을 지나치게 배려하며 답답한 구석이 있는 것조차 시청자들에겐 꽤나 공감 포인트로 다가왔단 평을 들었다.

"처음에 대본 받았을 때 소빈이를 잘못 표현하면 보는 분들이 답답하시지 않을까 걱정했어요. 소심하고 남의 눈치도 많이 보는 친구라서요. 공감을 못하시면 안되니까 더 신경써서 하려고 마음 먹었죠. 후반으로 가면서 여준(박지훈)을 만나서 극복도 하게 되고 수현(배인혁)이랑도 친해지면서 좀 성격도 밝아지고 긴장이 풀어지게 돼요. 연기를 하면서도, 보시는 분들도 그런 변화를 편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2TV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출연한 배우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2021.07.20 jyyang@newspim.com

강민아는 2013년 SBS 드라마 '장옥정, 사랑에 살다'의 김태희 아역 이후로 꾸준히 연기 생활을 해온 아역출신 청춘 연기자다. 그런 그에게도 이번 역할이 새롭고 특별하기는 했다. 또렷한 이목구비와 다소 강한 인상 탓에 강렬한 역을 주로 맡아왔던 탓이었다.

"그동안은 굉장히 밝거나 못됐거나 좀 강렬한 캐릭터를 많이 해왔죠. 정반대로 소빈이는 평범하고 조용한 타입이라 새로웠어요. 좀 귀엽더라도 대놓고 깜찍하고 애교가 많은 애가 아니거든요. 소소하고 평범함 속에 귀여움이 녹아있는 자연스러운 캐릭터를 처음 해봤어요. 저로서는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는 작품이었고 그런 게 많이 기억에 남을 작품이에요. 당당하지 못해서 어떤 걸 소심하게 요구한다면 어떤 식으로 표현해야 할지, 수위와 선을 정해서 답답하지 않게끔 연기하려고 애를 많이 썼었죠."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다소 저조한 시청률을 보였지만, 어쨌든 성과는 있었다. 강민아는 김정현 감독을 비롯해 제작진 모두가 신경썼던 부분을 언급하며 이 드라마의 목표를 강조했다. 결과보다 과정을 보여주고 공감을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어느정도 목표를 달성한 부분도 있었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KBS 2TV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 출연한 배우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2021.07.20 jyyang@newspim.com

"굉장히 현실적인 설정과 캐릭터가 나오는 드라마였어요. 완전 평범한 대학생의 자연스러운 메이크업과 편한 의상으로 보여주려 했죠. 진짜 대학생 분들이 아무 때나 따라 입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요. 우리 드라마엔 완벽한 캐릭터가 없어요. 완벽한 주인공도 없죠. 착하고 소심해보이는 소빈이도 결국은 자기 이득 때문에 친구에게 알바 자리를 양보해달라고 하고 가정사도 있죠. 완벽해 보이는 준이도, 공부를 잘하고 똑똑하지만 동생을 책임져야 하는 수현이도 그렇고요. 시청자 분들이 '그래 나도 이런 고민들이 있는데. 쟤네들도 저렇게 사는구나. 완벽한 사람은 없구나' 하고 공감하셨다면 그걸로 드라마의 매력을 보여드렸고 성공이라고 생각해요."

인터뷰 말미 청춘들의 현실적인 고민을 담은 드라마에서 주역으로 연기하며, 강민아 스스로의 고민과도 마주했는지를 물었다. 강민아는 "연기자란 직업을 사랑하지만 일과 일상이 분리되지 않는 것이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열정은 여전하다. 올해 벌써 3작품을 마무리한 그는 하반기에도 '소처럼 일하는' 게 목표라고 했다.

"오디션을 준비하고 연기에 초점을 맞춰서 살다보니 이런저런 취미나 행동에 제약이 생겼어요. 일에 너무 영향을 많이 받아왔단 생각이 들었고, 이러다 무슨 일이 있어서 연기자를 못하게 되면 삶의 이유가 없는 건가? 하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연기자가 아니어도 강민아는 강민아니까 '정말 좋아하는 일이긴 하지만 직업일 뿐이고 나는 나' 라고 생각하려고 해요. 하반기에도 소처럼 일하기 위해 다음 좋은 작품을 열심히 찾고 있어요. 장르물을 굉장히 좋아하는데 이전과는 또 다른 캐릭터로 인사드린다면 좋을 것 같아요."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