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청년이 공감하는 정책 실현'…파주시 청년정책 전담부서 신설

기사등록 :2021-07-21 10:53

[파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파주시가 청년들이 공감하는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청년 전담조직을 신설하는 등 파격적인 청년정책을 추진한다.

파주시청.[사진=파주시] 2021.07.21. lkh@newspim.com

21일 시에 따르면 시는 '청년을 위한 정책'이 아닌 '청년과 함께하는 정책'을 목표로 다양한 청년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지난 2019년에는 청년위원회, 청년일자리위원회 등을 신설해 청년의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올해 초 청년일자리팀을 신설해 청년 정규직채용과 창업자 임대료 지원사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시는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 정책을 총괄할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청년과의 소통과 협력 창구를 확대하기로 했다. 신설되는 청년전담조직은 청년정책 관련 전문인력을 채용하는 등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정책을 수립해 추진할 계획이다.

또 청년위원회와 청년일자리위원회를 활성화해 정책 기획부터 결정, 실행에 이르기까지 청년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시는 일자리에서 시작된 청년 정책을 청년들의 삶 전반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생활지원을 포함해 주거와 문화 분야 등 전반에 걸친 정책을 수립한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 1인 가구 월세 지원 등 주거복지, 사회참여 및 소통창구인 '청년축제' 개최, 교류 및 네트워크 형성을 위한 청년공간 조성 등을 추진한다.

이 가운데 청년공간은 청년들이 창업과 창작활동을 마음껏 할 수 있도록 공간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영상제작실과 커뮤니티라운지, 세미나실, 공유카페 등도 마련, 내년 초 개설을 목표로 진행되고 있다.

또 취업지원 정책도 강화된다.

청년친화강소기업에 공유재산 사용, 수익허가(대부) 및 사용료(대부료) 50% 경감 혜택을 제공하고, 4차 산업에 기반한 전자상거래 직업훈련 등 청년들의 관심도를 반영한 직업훈련 교육과정도 신설한다.

이를 통해 청년들의 전문성을 향상시켜 취업 및 창업의 연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청년의 사회진출을 위해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자 신용회복 지원도 계속된다.

시는 학자금 대출 장기연체로 인한 청년들의 부담을 줄이고자, 장기연체자의 분할상환약정 금액의 10%를 최대 100만원까지 지원하고 있다.

또 장기연체금을 50% 이상 성실하게 납부한 청년에게 10개월 간 10만원씩 지원하고 있다. 이달 말까지 만 34세 이하 76명의 청년이 6500만원의 지원을 받을 것으로 시는 추정하고 있다.

이 사업은 지자체 최초로 시행한 것으로, 경기도가 올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등 타 지자체로도 확대 시행될 예정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공정한 사회, 따뜻한 경제, 도약하는 파주를 실현하기 위해 청년이 진정으로 공감할 수 있는 정책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파격적인 청년정책을 통해 청년이 행복한 파주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