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문화

[종합] 비수도권도 8월 1일까지 공연 제한…'풍선효과' 방지

기사등록 :2021-07-21 11:42

폭염장기화 대비 방역현장 냉방용품 240억 지원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최근 비수도권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부산 벡스코 등 지역에서 대규모 콘서트가 개최되고 있어 정부가 제동을 걸고 나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통해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수도권 외 지역의 대규모 콘서트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22일 자정부터 내달 1일 밤 12시까지 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공연장 방역수칙의 준수 하에 허용되나, 이외의 장소에서 개최되는 실내외 공연은 모두 금지된다.

중대본은 공연과 관련된 제한을 수도권과 동일하게 적용해 다수의 청중이 집합하는 상황과 지역 간 이동을 최소화함으로써, 국민의 혼선과 풍선효과를 방지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784명이 발생해 일주일 만에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지어 서있다. 2021.07.21 mironj19@newspim.com

중대본은 최근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검체채취 등 의료인력의 원활한 업무수행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폭염 지원 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9일부터 내륙지역을 중심으로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이며 20일 이후부터 폭염특보가 확대되고 폭염 장기화에도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임시선별검사소는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긴급히 설치되어 상대적으로 폭염 대비가 열악한 상황으로 검사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고 밀집도를 분산하기 위해 사전예약제와 혼잡도 안내서비스(서울, 인천 기제공 중)를 전국에 확산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기상청 폭염경보(33℃ 이상)가 발령하는 오후 2시부터 4시에는 임시선별검사소의 운영을 중단하도록 했다.

임시선별검사소 운영을 위해 현재 의료인력 총 934명을 지원하고 있으며 예산은 국비 122억 원과 특별교부세 94억 원을 지원했고 지자체에서 우선 집행한 예산 등 폭염대책비 24억4000만원을 추가로 지원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주 연속 1000명대를 기록한 20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선별검사소 관계자들이 얼음물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278명 늘어 누적 18만481명이라고 밝혔다. 2021.07.20 dlsgur9757@newspim.com

예방접종센터에는 현재 의료인력 718명을 파견하고 있으며 예방접종을 위해 추가로 필요한 인력 69명도 순차 지원할 계획이다. 온열질환자 발생에 대비하여 신속한 병원 이송 및 응급실 진료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이기일 보건의료정책실장은 "무더위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선별진료소의 많은 분들이 고생하고 있다"며 "최근 휴가철에 많은 이동이 발생하면서 부산과 제주, 강릉에 환자들이 발생되고 있다. 최대한 이동 자제를 부탁린다"고 당부했다. 

drag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