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방송·연예

나훈아 부산 콘서트 무산…중대본 "강행 시 처벌"

기사등록 :2021-07-21 13:58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오는 23일 부산에서 열릴 예정이던 나훈아 콘서트가 무산될 전망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1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통해 감염 확산방지를 위해 수도권 외 지역의 대규모 콘서트에 대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부산 백스코에서 최대 4000석 규모로 열릴 예정이었던 나훈아 콘서트는 취소사태를 맞게 됐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나훈아티켓 홈페이지 캡처] 2021.06.25 jyyang@newspim.com

이날 손영래 중대본 사회전략반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밝히며 "(나훈아 콘서트도) 금지되는 콘서트다. 행정명령으로 감염병예방법(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명령으로 발동되는 것"이라며 "위반(개최 강행) 시 처벌이 부과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22일 0시부터 내달 1일 밤 12시까지 비수도권의 등록 공연장에서 개최하는 공연은 공연장 방역수칙의 준수 하에 허용되나, 이외의 장소에서 개최되는 실내외 공연은 모두 금지된다.

특히 공연 목적의 시설 외 장소에서는 공연이 일체 금지되면서 지방에서 예정됐던 대중가요 공연, 콘서트 등이 일괄 취소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장소는 체육관, 공원, 컨벤션센터 등이 해당된다. 수도권, 비수도권을 막론하고 상설 공연장으로 등록된 장소에서 공연은 무관하다.

현재 수도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되면서 공연 목적으로 설립·허가된 시설에서의 공연만 허용하되, 운영 시간을 오후 10시까지로 제한된 상태다. 공연시에는 '동행자 외 좌석 한 칸 띄우기'가 적용된다. 현재는 오후 6시 이후 3인 이상 모임이 금지돼 공연장에서 함께 앉을 수 있는 인원도 2인까지만 허용된다.

정부의 이같은 방침은 비수도권 지역의 확산이 진행되면서 지역사회의 우려와 비판이 빗발치자 반영된 조치다. 지난 16일부터 3일간 대구에서 열린 나훈아 콘서트에 4000석 규모로 총 6회, 2만 2000여명의 관객이 운집하면서 논란이 됐다. 이후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는 부산에서도 콘서트 강행 방침이 알려지자 부산시민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