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사회

[폭염 비상] "어린이는 더 덥다" 초등생 체감온도 37도…위험 수위 '최고'

기사등록 :2021-07-22 10:21

열사병·탈진 등 온열질환 발생 가능성↑
기상청, 외출 자제 권고…낮 시간 활동 피해야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전국에서 연일 불볕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더위에 취약한 어린이 보호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한낮에 초등학생이 체감하는 온도는 37도에 육박해 기상청이 내리는 최고 위험 수준에 도달하기 때문이다.

22일 기상청이 제공하는 생활기상지수를 보면 이날 낮 1시 서울에서 6세에서 13세 미만 어린이가 체감하는 온도는 37도다. 체감온도 37도는 최고 높은 단계로 기상청은 열사병과 탈진·탈수 등 온열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경고한다.

기상청은 체감온도에 따라 ▲관심 이전 단계(29도 미만) ▲관심(29~30도) ▲주의(31~33도) ▲경고(34~36도) ▲위험 단계(37도 이상)로 구분하고 대응 요령을 안내한다.

기상청은 위험 단계에서는 외출을 자제하고 실내 또는 시원한 곳에서 쉬라고 권고한다. 또 냉방장치를 활용해 실내 온도와 습도를 조절하라고 권한다. 만약 냉방장치가 없으면 창문을 열어 환기시켜야 한다고 안내한다.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사진=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2021.07.22 ace@newspim.com

가장 안전한 조치는 낮 시간대 어린이 외부 활동을 최소한으로 하는 것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낮 시간(오전 10시~오후 5시) 어린이 체감온도는 34~36도로 경고 단계에 해당한다. 이날 오후 1시께 어린이 체감온도는 37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기상청은 경고 단계에서는 어린이가 충분한 수분과 염분을 섭취하도록 조치하라고 권한다. 또 현기증과 메스꺼움, 구토, 고열 등과 같은 열사병 증상이 나타나면 119에 신고하라고 안내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무더위가 지속된다"며 "어린이와 노약자 등 취약계층 등을 위한 폭염 대처 상황을 꼼꼼하게 챙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재 서울과 인천, 세종,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주요 도시에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다. 또 부산과 울산 등에 전국 곳곳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돼 있다. 기상청은 체감온도 기준 낮 최고기온이 35도 넘는 상태가 이틀 이상 이어지면 폭염경보를 발령한다. 33도 이상 상황이 이틀 넘게 이어지면 폭염주의보를 내린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