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사진] '이번이 4번째 올림픽 출전!' 문신으로 말하는 여자 체조 선수

기사등록 :2021-07-22 11:35

[도쿄 로이터=뉴스핌] 신호영 인턴기자 = 22일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훈련 중인 이탈리아 여자체조 선수 바네사 페라리의 뒷모습. 그는 2008 베이징 올림픽, 2012 런던 올림픽, 2016 리오 올림픽에 이어 네번째로 이번 2020 도쿄 올림픽에 출전한다. 2021.7.22 shinhoro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