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與, 상임위원장 표결 강행 시사..."의총서 최종 결론 공감대"

기사등록 :2021-07-22 11:50

"이달에 정리하겠다는 국회의장 의지 느껴"
"정부·야당과 소상공인 지원 단가 증액에 공감"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여당이 야당과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가운데 22일 표결에 대한 강행 처리를 시사했다.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화상 의원총회를 끝낸 뒤 기자들과 만나 상임위원장 표결 강행처리 가능성에 대해 "이달에 상임위원장 배분에 대해서는 정리하겠다는 국회의장의 강한 의지를 느꼈다"면서 "(협의가) 안 되는 대로 최종 결론을 내야 하지 않을까에 대해 당내에서 공감이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화상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4.21 leehs@newspim.com

추가경정예산 심사에 대해서는 "야당과 기재부와 지금까지 합의된 내용은 소상공인의 지원 확대와 지원 단가를 900만원에서 증액되는 부분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며 "매출이 줄지 않아서 지원을 못 받는 대상자들에 대한 지원 문제와 영업과 손실의 퍼센트에 따라서 어떻게 지원할 건지 차별화에 대한 논의도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소상공인의 피해 보상에 대한 6천억원 지원 부분과 방역 예산의 증액 부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정리됐다는 말을 맹성규 예결위 간사로부터 들었다"면서 "전국민 재난지원금으로 갈 것인지와 캐시백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선을 다해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야당의 추경 증액에 대한 반대 입장 표명에 대해서는 "오늘 예결위서 논의 예정"이라면서 "전국민(지급)으로 가더라도 규모를 늘려야 하는 상황은 아니라는 부분에 대한 논의도 있기 때문에 추경을 확대할 건지, 유지할 건지 등 여러 안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단가의 구체적 금액에 대해서는 "액수까지는 (합의)된 것 같다"면서도 "예결위 차원에서 말할 시점이 오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부채 상환에 대해서는 "(상환) 해야 한다는 게 기재부와 야당의 입장이긴 하다"며 "그 부분을 어떻게 할 건지 저희가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답했다.

추경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 일정에 대해서는 "막판까지 조율이 지연되거나 항상 그렇듯 시트 작업이 늦어지면 2시 이후에 열릴 가능성 있다"며 "의원에게는 국회 주변에 있어 달라고 당부했다"고 했다. 

mine12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