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경제

생활방역위, 수도권 4단계 거리두기 연장 의견 제시

기사등록 :2021-07-22 12:00

늦어도 25일 발표…주말까지 모니터링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이번 주말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대한 발표를 앞둔 가운데 생활방역위원회가 '4단계 연장'에 무게를 실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2일 코로나19대응 백브리핑에서 "생활방역위원회에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며 "전반적으로 현행 거리두기를 완화하기는 어렵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밝혔다. 

지역별 거리두기 현황 [자료=보건복지부] 2021.07.22 dragon@newspim.com

이어 "비수도권은 확진자 증가 양상이 분명히 보이는 상황"이라면서도 "수도권은 상당히 미묘한 상태로 유행이 감소인지 정체 상태인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방역당국은 지난 21일 감염병 전문가와 시만사회단체 관계자이 참여한 거리두기 정책 자문기구인 생방위와 4단계 조정 여부에 대해 논의한 바 있다.  

중수본은 늦어도 4단계 조치 종료시점인 오는 25일까지는 거리두기 조정 여부를 발표할 계획이다.

전국적 확산세를 감안해 비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일괄적인 3단계 상향의 필요성에 대해선 지자체 편차가 크기 때문에 어렵다는 입장이다. 

손 사회전략반장은 "최근 비수도권에 대한 일괄적 3단계 적용이 이야기 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토는 하고 있지만 지역별 편차가 크기 때문에 상당히 고민이 되는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인구10만명당 확진자를 지표로 삼고 있는 상황에서 전남·전북·경북 등 지역들은 인구 10만명당 0.6~0.7명 정도로 1단계 아래 기준으로 속하고 강원·제주는 2.7명, 2.4명, 대전 4.3 등 상당히 큰 지표도 나오고 있어서 편차가 굉장히 크다"고 강조했다.

[문경=뉴스핌] 이민 기자 = 시민들이 검체검사를 받고있다. 2021.07.21 lm8008@newspim.com

drag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