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증권시장 집중대응단 활동 종료...'시장경보 줄고 시장교란자 9명 적발'

기사등록 :2021-07-22 14:25

시장경보조치 1023건→274건 '73%↓'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금융감독원 등이 지난해부터 약 8개월 간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에 나선 결과 시장경보조치 발동 건수가 1년 만에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위원회는 22일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금융투자협회와 함께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 제4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보고했다.

[표=금융위원회]

지난해 상반기 기준 월평균 시장경보조치 발동 건수는 1023건이었으나 같은 해 하반기 497건으로 줄었다가 올해 상반기에는 274건까지 줄었다. 이는 단 1년 만에 무려 73.2% 감소한 수치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시장경보조치 발동 건수가 줄어들고, 불공정거래 의심 상장사 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감소하는 등 자본시장 건전성이 종전보다 개선되는 성과를 보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불공정거래 의심 상장사 수도 지난해 12월 기준 월 평균 39건에서 13건으로 줄었다. 지난 2019년에는 월 평균 18개사였으나 코로나19 이후 크게 늘었다가 다시 감소하는 양상이다.

또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6월까지 불법·불건전행위 및 테마주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한 결과 금감원에는 1400여건, 거래소에는 700여건의 관련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1건은 금감원이 조사에 들어갔고 44건은 거래소가 시장감시에 활용했다. 테마주 감시는 189개 종목이 이 기간 새롭게 추가돼 12개 분야의 총 511개 종목을 모니터링 했다.

특히 불공정거래 우려 종목과 계좌에 대해 시장경보 2195건을 내렸고 예방조치 2425건 등을 수행했다. 시장질서교란 행위자 9명에 대해서는 총 9억5000여만원의 과징금도 부과했다.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은 이날 회의를 끝으로 공식적인 활동은 종료하게 된다. 다만 기존에 진행 중이던 조사 등의 활동은 이어가면서 불공정거래 상시 감시 및 취약분야 집중점검은 지속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imb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