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라이프·여행

50대 백신 사전예약 '광클'에 놀란 정부, 10부제로 선회…대상별 접종백신 '안갯속'

기사등록 :2021-07-30 17:12

내달 9일~18일 하루 150만∼160만명 분산
8월 26일부터 접종...모더나 공급불안 변수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정부가 18~49세 백신 접종 사전예약 문제를 방지할 묘안으로 주민등록번호 10부제를 꺼내들었다. 주민번호 생년월일 끝자리를 기준으로 날짜 끝자리가 일치하는 10개 대상군으로 예약인원을 분산해 사전예약을 하겠다는 얘기다.

30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내달 9일부터 18일까지부터 18~49세 이하 연령층 1777만명이 참여하는 코로나19 사전예약 10부제를 실시한다.

해당 날짜별 예약 대상자는 매일 오후 8시부터 다음 날 오후 6시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사전예약 첫날인 9일에는 생년월일 끝자리가 9인 18~49세 대상자들이 가장 먼저 예약하게 되면 10일 오후 6시까지 예방접종을 예약하면된다. 이후 내달 19일부터 9월17일까지 추가 예약과 예약 일정 변경이 가능하다.

18세~49세 백신 접종계획 [자료=보건복지부] 2021.07.30 dragon@newspim.com

추진단은 10부제를 통해 약1777만명의 18∼49세 대상자를 약 150~160만명씩 나눠 사전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18∼49세 대상자 중 지자체 자율접종으로 약 200만 명이 별도로 예약을 받기 때문에 실제로는 1577만여명이 예약에 참여하는 대상이 된다.

특히 10부제 첫날에 예약자가 특정 날짜나 시간대를 모두 선점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각 날짜별, 의료기관별로 예약 가능한 인원을 10분의 1씩 균등하게 사전에 할당해 가장 늦게 예약하게 되는 사람도 앞서 예약한 대상자와 같은 기회를 얻을 수 있도록 물량을 배분한다.

앞서 진행된 50대 등의 사전예약 때는 선착순으로 접종 일시와 기관을 선택하려는 신청자들이 몰려 새로운 대상군의 예약이 개시될 때마다 접속 장애가 되풀이됐다.

50대 중 첫 예약 대상이던 55~59세는 350만여 명으로 예약 당시 자녀들까지 참여해 약 1000만 명이 동시에 접속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로인해 50대 사전예약 과정에서 먹통 현상, 꼼수 예약 등의 문제가 발생했다.

8-9월 대상별 접종계획 [자료=질병관리청] 2021.07.30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에 추진단은 사전예약 10부제와 함께 시스템 개선 작업에 본격 착수해 내달 중순까지 서버 안정화 작업을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다만 사전예약 접속 문제와 함께 백신 수급 문제도 18~49세 백신 접종의 최대 변수로 거론된다.

추진단의 8~9월 접종 시행을 위해선 내달 약 2900만 회분, 9월 약 4900만회분이 도입을 순차적으로 끝내야 한다. 문제는 모더나 백신 공급이 전세계적으로 불안하다는 점이다.

당초 이달 확보되야 할 모더나 백신 196만회분 물량도 내달로 연기되면서 50대 접종 일정도 약 1주일 미뤄지는 사태도 벌어졌다. 모더나 기업의 생산 문제로 인해 이같은 공급 연기는 반복될 수 있는 상황이다.

내달 26일부터 시작되는 18~49세 접종에 50대 접종과 마찬가지로 메신저리보핵산(mRNA) 방식의 화이자·모더나 백신이 사용하며 1·2차 두 백신 모두 원활한 접종을 위해 4주 간격으로 시행된다.

내달과 9월 중 도입되는 백신의 총 공급량은 충분한 상황이지만 사전예약을 할 때도 접종할 백신이 특정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질병청은 18~49세 사전예약 받은 뒤 백신 공급이 최종 확정되면 백신 종류를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백신의 종류에 따라 국민의 신뢰도가 상이하다보니, 어떤 백신을 맞게 될 지 대상자들의 궁금증이 커지는 상황이다. 

한 백신접종 대상자는 "솔직히 10대에서 40대까지, 수도권과 비수도권 등 백신을 구분하는 것인지, 매주별로 어떤 기준으로 2가지 백신을 배분할 것인지가 가장 알고 싶은 부분"이라며 "정부가 이런 부분까지 구체적으로 알려줄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국민이 안심하고 백신을 접종할 수 있고 방역 대책도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 수급상황이 불확실한 상황이라 백신의 구체적인 공급 시기가 변경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며 "구체적인 공급 일정은 백신 종류별로 상이하다. 주별 공급 일정이 확정되면 백신의 종류에 대해 안내를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drag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