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SNS 톡톡] 김철근 "안철수, 합당 결단하고 국민의힘에서 대선 출마하시라"

기사등록 :2021-08-04 12:37

"지금이라도 결단하라" 촉구
국민의당은 독자 출마 시사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김철근 국민의힘 당대표 정무실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합당에 대한 결단을 내리라고 촉구했다.  

김 실장은 4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대표의 대선 출마를 가로막고 있는 사람은 안철수뿐"이라면서 "안철수 대표님 대선 출마하시라. 누구도 막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김철근 페이스북]

김 실장은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때 대선 불출마선언은 어떻게 할것이냐"며 "그냥 번복하면 될 일이냐"고 지적했다.

또 "국민의당 당헌당규는 어떻게 할 것이냐. 그냥 개정하면 되는 일이냐"고 비판했다.

김 실장은 "안철수 대표가 3월 16일 조건 없는 합당을 주장하지 않았느냐"며 "더 큰 2번 정당으로 정권교체에 앞장서겠다. 단일후보가 되지 않더라도 하겠다고 대국민 약속을 하셨지 않았느냐"고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결단하시면 애쓰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대선출마를 할 수 있겠구나 하고 국민과 지지자들은 이해 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넓은 운동장, 국민의당과 합당된 더 큰 국민의힘 플랫폼에서 대선출마를 하라"며 "직접 국민과 지지자들에게 답하시고 행동해 달라"고 주문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이 사실상 무산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국민의당은 안 대표의 독자 대선 출마를 시사하고 나섰다.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당헌 개정을 해서라도 안 대표가 출마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국민의당 당헌 제75조는 '대통령 후보 경선에 출마하고자 하는 자는 모든 선출직 당직으로부터 대통령 선거일 1년 전까지 사퇴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애초에 합당을 추진할 당시 열린 플랫폼을 통해 안 대표의 역할을 제도화하려 했으나 실패했다"며 "그렇다면 야권의 외연 확장을 위해 '안철수'의 역할이 다시 필요한 것 아니냐라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kimej@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