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선증설 후수주' 배터리 전략 통했다…SK이노, 포드 손잡고 유럽시장 확대

기사등록 :2021-08-12 12:40

포드차 임원 "SK이노와 합작사 북미 넘어 유럽으로 확장될 것"
SK이노, 연초 '선수주 후증설' 전략 깨고 배터리 공장 설립 발표
연 생산규모 30GWh, 올해 3분기 착공 2028년 완공..."추가 투자 기대"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이노베이션과 미국 포드자동차의 '전기차 동맹'이 유럽으로 확대되는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이 올해 초 발표한 헝가리 배터리 3공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초 헝가리 이반차시(市)에 연간 생산능력 3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3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고수해온 '선수주 후증설' 전략을 깨고 '선증설'을 결정하면서 업계에서는 이례적이라는 시선이 있었다. SK이노베이션이 포드와 미국에 이어 유럽에서 합작법인을 세우고 이반차시 배터리 공장을 합작공장으로 택한다면 퍼즐이 맞춰진다는 해석이다.

◆ SK이노-포드, 지난 5월 미국 합작법인 '블루오벌에스케이' 설립...총 6조원 투입 60GWh 규모

12일 관련업계와 로이터통신 보도 등에 따르면 포드의 최고 생산플랫폼‧운영 책임자(COO)인 하우 타이 탱이 11일(현지시간) JP모건 컨퍼런스에 참석해 "SK이노베이션과의 합작사가 북미를 넘어 유럽으로 확장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 자동차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SK이노베이션과 포드는 지난 5월 미국에 합작법인(JV) '블루오벌에스케이'(BlueOvalSK)을 설립하고 6조원을 들여 미국에 연간 60GWh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건설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는 전기 픽업트럭 6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여기에 더해 SK이노베이션과 포드의 추가 협력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포드는 2030년까지 글로벌 생산량 40%를 전기차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를 위해 연간 240GWh 배터리 공급이 필요하다.

SK이노베이션도 포드와의 추가 협력 가능성을 언급한 바 있다. 올해 2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포드와의 협력 관계를 고려했을 때 현재 논의하는 60GWh 투자 이외에도 180GWh의 추가 협력 계획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확정된 것은 없다"고 여지를 뒀다. 업계에서는 협력사 입장에서 고객사인 완성차의 발표 이전에 이를 공식화하기 어렵다는 입장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해석이 있었다.

◆ 포드 2030년까지 연 240GWh 배터리 필요...SK이노, 추가 협력 가능성 높아 

하지만 포드에서 입을 열면서 공식화되는 모양새다. 이에 더해 SK이노베이션이 지난 1월 헝가리 이반차시에 올해 3분기에 착공해 2028년까지 투자규모 총 22억9000달러(약 2조6000억원)의 배터리 3공장을 짓겠다고 했던 발표가 재주목된다.

SK이노베이션은 당시 전체 투자금액의 50%인 11억4800달러 출자를 결정하며 "향후 공장건설에 필요한 추가 자금은 공장 건설 자금 소요 일정에 맞춰 필요 시 외부 파이낸싱으로 조달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이 포드와 합작사를 통해 건설한다면 절반의 비용은 포드에서 지급하게 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이에 대해 "SK이노베이션과 포드가 유럽에서 합작법인(JV)을 설립하게 되면 총 투자비가 절반으로 줄어들 것"이라며 "전 세계 배터리 업계가 공격적인 증설로 자금 확보가 최대 과제인 만큼 포드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면 SK이노베이션 입장에서도 초기 투자 비용 부담을 크게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3배터리 공장이 세워질 헝가리 이반차시는 헝가리 코마롬시에 위치한 유럽 1, 2공장과 달리 수도 부다페스트로부터 남서쪽으로 약 5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SK이노베이션은 이반차시에 약 70만㎡(약 21만평) 규모의 부지를 확보했는데 이는 축구장 98개에 달하는 면적이다.

연간 생산규모는 30GWh로 1회 충전에 400km 이상 주행 가능한 전기차 탑재 용량 70kWh 기준 약 43만대에 공급 가능하다.

이와 함께 SK이노베이션의 추가 투자 계획 발표도 연이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헝가리 3공장 위치 [사진=SK이노베이션] 2021.01.29 yunyun@newspim.com

포드가 2030년까지 연간 240GWh 규모의 배터리 공급이 필요하다고 밝힌 가운데 SK이노베이션과 미국 합작사 설립을 통해 확보한 60GWh, 헝가리 이반차시 30GWh 외에 150GWh가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업계 다른 관계자는 "포드에서 필요하는 배터리 규모가 상당한 만큼 이를 공급하기 위해 SK이노베이션에서 추가적인 배터리 공장 신증설을 검토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이에 대해 "고객사와 관련된 것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yuny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