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반도체 합종연횡]② 삼성-구글 vs 애플-TSMC, 짙어지는 밀월

기사등록 :2021-09-01 16:47

애플이 TSMC에 아이폰·맥 3nm 반도체 생산맡기자
구글도 5G 모뎀 생산 및 자체 모바일 AP개발 삼성에

[편집자] 미국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 부족 사태와 공급망 교란을 겪으면서 자국 중심의 공급망을 구축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중국에 대한 높은 의존도를 심각한 국가안보 위협으로 인지하고 중국에 대한 반도체 분야 제재를 강화하는 모습이다. 미국은 자국 기업을 중심으로 공격적인 인수합병(M&A)에 나서거나 중국을 견제할 수 있는 기업들을 아군으로 끌어들이며 공급망 재편에 주력하고 있다. 반도체 '합종연횡'이 국내 기업에게 미칠 영향을 살펴봤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애플과 TSMC에 맞서기 위한 구글과 삼성전자의 동맹 관계가 날로 돈독해지는 모습이다.

애플이 최근 차세대 아이폰과 맥에 들어갈 3나노미터 공정 반도체 생산업체로 대만의 반도체 기업 TSMC를 낙점하자, 구글 역시 차세대 픽셀 스마트폰에 들어갈 5세대(5G) 이동통신 모뎀 칩을 삼성전자에 요청한 것이다.

모바일 분야 강자인 애플을 견제하기 위해 애플의 라이벌인 구글과 삼성의 시스템 반도체 협력이 모바일과 자율주행차 등에서 공고해지고 있다.

◆애플과 TSMC 협력에…구글 前 CEO "삼성전자, TSMC 대체 가능"

1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구글은 차세대 픽셀 스마트폰인 픽셀6과 픽셀6 프로에 탑재될 5G 모뎀의 공급을 삼성전자에 요청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삼성전자는 구글의 자체 설계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 '구글 텐서'의 개발에도 참여한 바 있다. AP는 스마트폰에서 데이터 통신과 연산 등을 담당하는 핵심 반도체로, 텐서의 생산은 삼성전자 파운드리에서 맡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이 잇따라 삼성에 러브콜을 보내는 이유는 애플과 TSMC의 협력을 경계하기 위해서다. 애플과 구글은 모바일OS 등에서 경쟁하고 있는데, 미국 시장에서만큼은 애플의 우위가 압도적이다. 삼성 역시 미국 반도체 시장에서 존재감을 드러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지고 있다.

특히 지난해 글로벌 AP 시장에서 대만 미디어텍에 밀려 순위가 5위까지 떨어진 삼성전자에는 구글과의 텐서 개발 협력이 좋은 기회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3~4위를 지키던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디어텍의 점유율이 11.7%에서 17.2%까지 오르는 동안 2.3%포인트 떨어져 9.7%를 기록했다.

지난 7월 구글 최고경영자(CEO)를 지낸 에릭 슈밋 미국 인공지능 국가안보위원회(NSCAI) 위원장이 이례적으로 "(반도체 제조기술 분야에서) 삼성전자가 과소평가 돼 있다"며 현재 TSMC에 치우친 5나노미터 반도체 제조를 삼성전자가 일부 대체할 수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적의 적은 나의 동지" 구글과 협력관계 돈독해진 삼성

[사진 제공 = 삼성전자] =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4

구글과 삼성은 최근 서로 하나씩 주고받으며 깊어진 밀월관계를 보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출시된 갤럭시워치4부터 자체 개발 OS인 '타이젠' 대신 구글의 안드로이드OS를 탑재하고 있다. 이보다 앞서 삼성전자는 구글의 자율주행차 '웨이모'에 탑재될 차세대 자율주행차용 칩 설계 과제를 수주하기도 했다. 세계 최대 자율주행차 기업인 웨이모에 자율주행차용 칩을 공급하게 된다면, 삼성으로서는 시스템 반도체 설계 및 생산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게 된다.

구글도 삼성과의 스마트워치OS 통합을 계기로 흩어져있던 웨어러블 OS를 스마트폰 OS처럼 통합할 목표인 것으로 보인다. 애플은 아이폰과 애플워치간 기민한 연동성을 기반으로 글로벌 스마트워치 시장에서 33%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글로벌 모바일 OS시장에서 72.7%를 차지하는 구글은 자체개발 OS들이 난립하는 웨어러블OS 시장에서만큼은 힘을 쓰지 못하고 있었다.

삼성 입장에서도 통합OS로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기기간 연동성이 강해진다면 갤럭시폰 이용자들이 쉽게 애플의 아이폰으로 넘어가지 못하도록하는 락인(Lock-in)효과를 누릴 수 있다.

윤장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S/W 플랫폼 팀장(부사장)은 "삼성전자는 갤럭시 스마트워치와 스마트폰 사이 더욱 더 매끄러운 연결 경험을 위해 오랜 시간 노력해왔으며 새로운 플랫폼은 이 목표를 향한 다음 단계"라고 구글과의 OS통합 개발에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nanana@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