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동서발전,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단에 수소연료전지 사업 추진

기사등록 :2021-09-02 18:00

경남도·밀양시 등 5개 기관 협약
친환경 스마트그린 산단 조성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동서발전은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에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며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조성에 힘을 보탠다.

동서발전은 2일 밀양시청에서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전력,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부지 매입·사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박일호 밀양시장, 김태옥 한국전력공사 부사장(오른쪽부터)이 2일 밀양 나노융합 국가산업단지 부지 매입·사용을 위한 업무협약식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사진=동서발전] 2021.09.02 fedor01@newspim.com

협약식에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박일호 밀양시장, 김태옥 한국전력공사 부사장, 김현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정부의 스마트그린 산업단지 추진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민·관·공이 밀양시의 산업단지 조성 분양 단계부터 상호 협력하고 발전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산업단지에 청정수소발전인 수소연료전지 발전소(15㎿급)를 건립하고 공장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발전 사업을 진행한다. 한전은 계통안전화를 위한 에너지저장소(ESS)와 산업단지 전력공급에 필요한 변전소, 자재센터를 건립하게 된다.

LH는 한전과 동서발전에 ESS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등을 건립할 토지를 매각하고 관련 인허가 절차를 담당한다. 경상남도와 밀양시는 사업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행정적 지원을 맡는다.

아울러 5개 기관은 밀양 나노 국가산단이 탄소중립을 위한 우수 협력모델이 될 수 있도록 주민참여형 수익모델을 창출하는 등 수소경제 활성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발판삼아 경상남도와 밀양시가 친환경 저탄소 경제 전환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력해 그린뉴딜 사업을 추진해 신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