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SK리츠에 20조 몰려...건물주 꿈 이룰 제2·3리츠는?

기사등록 :2021-09-03 13:50

'2012년 71개→2020년 286개' 급성장
연내 상장 목표 굵직한 리츠 출격 예고
신한서부티엔디리츠·미래에셋글로벌리츠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SK리츠가 공모 리츠 사상 최대 기록을 세우면서 올 하반기 리츠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기관 투자자나 고액자산가, 사모펀드의 전유물이었던 리츠시장에 점차 개인 투자자에게도 개방되는 추세여서 당분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리츠는 지난 8월 30일부터 이틀 간 일반투자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공모청약에서 공모 리츠 기준 역대 최고 경쟁률인 552대 1을 기록했다. 이는 SK그룹 기업공개(IPO) 사상 최대 경쟁률이기도 하다.

일반 투자자들이 대거 주문에 나서면서 청약물량 약 1400만 주에 대해 약 77억주의 주문이 접수됐으며, 역대 최대 청약 증거금 19조3000억원이 모였다. SK리츠는 국내 리츠 업계 최초로 정기적인 분기 배당을 시행하고 우선매수협상권을 활용해 국내외 SK그룹 핵심 신사업 연계 자산을 편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지난 2012년부터 2020년까지 세부 유형별 리츠 수 [표=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

리츠는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로부터 자금을 끌어모아 부동산에 투자하고 이를 운영해서 나오는 임대료와 개발 관련 수익금을 투자자에게 돌려주는 부동산투자회사다. 현행법상 리츠는 수익의 90% 이상을 투자자에게 의무적으로 배당해야 한다. 이 때문에 리츠 투자는 개인 투자자 사이에서는 '가장 빨리 건물주가 될 수 있는 방법'으로 통하기도 한다.

국내에는 지난 2001년 리츠가 처음 도입됐으나 대부분 기관투자자 등을 중심으로만 자금을 모집하는 형태로 운영돼 개인 투자자들의 진입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하지만 지난 2019년을 기점으로 공모 리츠가 각광받기 시작하면서 개인 투자자들의 매력적인 투자처로 각광받기 시작했다. 정부가 지난 2019년 12월 퇴직연금 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퇴직연금(IRP) 적립금을 국내증시에 상장된 리츠에 투자할 수 있도록 허용했기 때문이다.

개인 투자자들이 꼽는 리츠 투자의 장점은 ▲안정적인 수익률 ▲부동산 규제 미적용 ▲성장성이 큰 시장 ▲이익금 배분 등을 꼽는다. 입지가 좋은 부동산에 소액으로도 투자할 수 있고 일정한 현금흐름을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일종의 배당투자로 여겨지기도 한다.

그간 리츠 시장은 2010년도부터 꾸준히 확장돼 왔으나 올해를 기점으로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일 것이란 분석이다. 국토교통부 리츠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전체 리츠 수는 지난 2012년 71개에서 2020년 286개로 크게 늘었다. 특히 금융투자업계는 SK리츠의 흥행 성공을 시작으로 올해 리츠 시장의 몸집 불리기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올 하반기 상장이 점쳐지는 곳은 신한서부티엔디리츠, 미래에셋글로벌리츠, NH올원리츠 등이 있다. 신한서부티엔디리츠는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쇼핑몰 '스퀘어원'과 서울 용산구의 그랜드머큐어 호텔을 편입할 방침이다. 국내 상장 리츠 중 호텔을 담은 리츠가 아직 없다는 점에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이 운용하는 미래에셋글로벌리츠는 미국 텍사스주의 아마존 물류센터와 플로리다, 인디애나폴리스주의 페덱스 물류센터 등을 담는다. 자산은 5430억원 규모로 상장 시 시가총액은 197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NH리츠운용은 지난해 상장을 계획했으나 연기한 NH올원리츠를 연내 출격할 계획이다.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분당스퀘어와 자리츠인 NH 제3호 리츠를 통해 서울 영등포구와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오피스 빌딩 에이원타워를 담고 있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향후 K-리츠는 싱가포르식 복합형 리츠의 모습을 띨 것으로 예상된다"며 "싱가포르 리츠는 리테일 중심의 특화 리츠로 성장했으나 최근 들어 대부분 복합 리츠로 전환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imb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