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상장 앞둔 현대중공업…중간지주사 한국조선해양에 어떤 영향?

기사등록 :2021-09-14 10:48

오는 17일 상장 예정...상장 시 현중에 투자금 쏠릴 가능성도
한국조선, 태생부터 대우조선 인수 목적...지배구조 개편될 듯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세계 1위 조선사인 현대중공업의 상장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지배구조상 현대중공업을 품고 있는 조선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의 향후 영향과 역할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과 그 산하의 현대중공업의 역할을 분명히 나눠 기능의 중복 문제는 없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 금주 상장하는 현대重...태생부터 '대우조선 인수' 미션 맡은 한국조선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오는 17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예정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앞선 기관수요 예측에서 1836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일반 공모청약에서도 공모금 55조8000억원, 경쟁률 404.3대 1을 기록했다.

이는 세계 1위 조선사인 현대중공업에 대한 관심이 그만큼 높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중공업은 한국조선해양의 100% 자회사로 이번 공모물량은 1800만주로 구주 없이 100% 신주 발행한다.

그동안 세계 조선 1위 기업에 현대중공업에 투자자들은 직접 투자를 할 기회가 없었다. 현대중공업의 중간지주사이자 상장된 한국조선해양을 통해서만 가능했다. 이번 현대중공업 상장으로 투자자들은 직접 현대중공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

이에 대해 한국조선해양의 입지가 애매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현대중공업을 제외하고도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 등의 자회사가 있지만 그동안 현대중공업에 투자하던 명목으로 유입되던 금액이 앞으로는 직접 현대중공업으로 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하지만 한국조선해양은 태생부터 '대우조선해양' 인수라는 목적성을 갖고 설립됐다. 중간지주사는 지주사로부터 지배를 받으면서 다른 회사는 자회사로 두는 회사를 뜻한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9년 산업은행과 대우조선해양 인수 본계약을 체결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한국조선해양을 설립했다.

이를 통해 인수가 승인되면 한국조선해양은 산업은행으로부터 대우조선해양 지분 55.7%를 현물로 출자 받고 이를 한국조선해양의 상환전환 우선주와 교환주로 교환한다. 지분 교환을 마치면 한국조선해양이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현대미포조선에 이어 대우조선해양도 산하에 두는 지배구조가 완성된다. 결국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인 셈이다.

이에 한국조선해양은 현대중공업은 본연의 역할인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결과를 지속적으로 지켜본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도 현대중공업그룹의 연이은 기업공개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중공업그룹은 현재 미래사업 투자를 통한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요 계열사들의 기업공개를 잇달아 추진하고 있다"며 "굵직한 기업들의 인수합병도 병행하고 있어 당분간 그룹 지배구조 변화는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 원천기술 개발 맡는 한국조선·자금 확보로 1위 공고히 하는 현대重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의 상장 후 한국조선해양은 수소선박이나 자율운항 선박 등 원천기술 개발, 현대중공업은 선박 건조 기술 분야에 집중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이 상장하더라도 중간지주사와 조선사의 역할이 다른 만큼 한국조선해양과 현대중공업 간 역할 분담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은 조선사로 향후 상장하더라도 건조기술 분야를 담당하게 될 것이며 한국조선해양은 미래 원천기술인 수소선박이나 자율운항 선박 연구 등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은 현대중공업 상장으로 선박 건조에 필요한 투자 자금을 더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업 입장에서는 보다 경쟁력을 갖출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현대중공업은 이번 상장으로 마련한 자금 중 7600억원 가량을 친환경·디지털 선박 건조, 스마트 조선소 구축, 수소 인프라 분야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그룹 관계자는 "현대중공업의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주가가 하락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장기적으로 볼 때 현대중공업이 상장해 직접 투자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리는 것"이라며 "기관투자자 수요 조사나 공모가 모두 예상보다 긍정적으로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