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추석 국경절 대목 낀 '金九银十' 의 계절, A증시 소비주 투자 각광

기사등록 :2021-09-14 09:33

내수 지속 성장, 소비주 장기투자 유망주 부상
소비주 투자붐 상하이증시 첫 소비선도ETF 상장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소비 관련 섹터가 2021년 하반기 중국 증시의 최고 관심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중국에서는 9월과 10월을 '진주인스(金九银十)'라고 한다. 추석과 국경절이 들어있는 이 계절에 구매력이 왕성해지고 여행과 소비 경기가 활황을 보인다는 의미다.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속에서도 2021년 추석과 국경절 이동 인구는 코로나 발생 전인 2019년 수준으로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다.

내수 소비 경기 호황에 대한 기대로 중국 증시의 소비 섹터에 뭉칫 돈이 몰려들고 소비 관련 종목 주가가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중정(中證)소비선도지수(931068)는 9월들어 5% 상승세를 보였다.

중국 포탈 뉴스 왕이는 9월 13일 중국 증시 최초의 '소비선도ETF'(消費龍頭ETF'), 화바오(華寶)중정소비선도ETF(516133)가 상장돼 거래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소비선도ETF는 앞으로 중국증시 A주 50대 소비 선도 기업 투자의 중요한 지표 역할을 하게됐다.

2021년 8월 말 기준 중국증시 소비 관련 종목 주가는 대체로 호조를 나타냈다. 증정 소비 선도지수(931068)는 9월 들어 5% 상승세를 기록했다.

증시 전문가들은 중국 GDP에서 주민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이 부단히 상승하는 점을 소비 섹터 투자 전망을 낙관하는 이유로 꼽고 있다. 중국 주민 소비의 GDP 비중은 2010년 이후 지속 확대되면서 2020년 현재 38% 까지 높아졌다.

미국의 67%에 비해서는 아직 낮은 수준이지만 2019년 1만 달러를 돌파한 중국 1인당 평균 GDP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주민 소비지출의 GDP 비중이 확대, 소비시장도 꾸준히 팽창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선전증권거래소.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1.09.13 chk@newspim.com

9월 13일 상하이 거래소에 상장된 '소비선도 ETF(516133)'는 중정(中證)소비선도지수를 추종하게 된다. 중정(中證)소비선도지수는 상하이 거래소와 선전 거래소의 소비 종목중 규모가 크고 경영 상태가 우량한 기업 50개 기업을 망라하고 있다.

여기에는 소비 유통시장의 대표 기업과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기업이 모두 포함돼 있다. 고량주 기업 구이저우마오타이(貴州茅臺, 귀주모태)와 우량예(五糧液, 오량액), 가전 선도기업인 메이디그룹(美的集團, 미적집단), 유제품 업계 대표기업인 이리구펀(伊利股份, 이리고빈), 조미료 업계의 하이텐웨이예(海天味業, 해천미업), 면세업종 대표기업 중궈중몐(中國中免, 중국중면), 양돈업계 선발기업인 우위안구펀(牧原股份, 목원고빈) 등이다.

중정소비선도 지수는 중국의 장기적인 경제성장과 이에 따른 꾸준한 내수 소비 증가 추세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다. 왕이 포탈 뉴스에 따르면 중정소비선도지수는 2005년1월~2021년 8월 누계 상승폭이 1564.04%에 달했다. 연평균 수익률은 18.95%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중정 500 지수의 누계 상승폭과 연평균 수익률이 각각 938.51%, 5.94%인데 비하면 크게 양호한 실적이다.

왕이 뉴스는 윈드(Wind) 통계를 인용해 2021년 2분기 공모펀드가 집중 매입한 10대 종목 가운데 소비 관련주식이 40%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중국기관과 외국 투자기관들은 A주 투자 포트폴리오에서 가전 및 식음료 등 소비분야 선도 주식의 비중을 장기적으로 꾸준히 늘려왔다.

2021년 8월 31일 까지 중정소비선도지수의 PE(TTM)는 26.73, PB는 6.44를 나타냈다. 증시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역사적으로 볼때 합리적인 구간이라는 진단을 내리고 있다. 또 2021년 반기 실적 때 중정소비선도지수의 ROE(TTM)가 20.27을 기록했다며 소비 섹터가 투자 유망 분야라고 밝혔다.

중신(中信)증권은 보고서에서 9월은 4분기 장세를 내다보는 창이라며 거래와 정책 시장 신호가 모두 양호한 바탕하에서 소비 섹터의 내재 가치 우량주를 포트폴리오에 확대하는 스탠스를 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