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양주시 익명게시판 도넘은 집단 막말·비방 행위...경찰 수사 착수

기사등록 :2021-09-14 10:45

[양주=뉴스핌] 이경환 기자 = 경기 양주시 공무원노조가 운영하는 새올행정 내부망의 '익명게시판'에서 공무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특정 언론사와 언론인 개인을 향해 집단으로 막말과 비방행위를 했다는 고소장이 접수 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뉴스핌 9월7일자 보도)

양주시청.[사진=양주시] 2021.09.14. lkh@newspim.com

14일 경찰과 양주시 등에 따르면 경찰은 검찰을 거쳐 법원으로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해당 익명게시판에 게시된 '욕설 및 악성 비방 댓글' 게시자들에 대한 IP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행정안전부 새올행정시스템 관리담당 기관 및 양주시를 상대로 '악성 댓글 게시자들에 대한 IP 관련 내역'을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사이버범죄 특성상 증거인멸이 어렵고, 평상시 협력관계에 있는 공공기관인 만큼 전격 강제수사 돌입을 자제하는 취지인 것으로 풀이된다.

경찰 관계자는 "사이버범죄 특성상 수사가 오래 걸린다. 아직은 수사 초기 단계다"면서 "고소인 조사를 마쳤고 수사절차에 따라 피의자가 특정되면 소환조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 언론인 A기자는 장기간 비방과 욕설, 인격모독, 허위사실 유포 등에 시달린 끝에 고소에 나섰으며, 자신에게 제보된 수십여건의 악성 댓글 중 정도가 심한 것만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A기자는 지난 6월 초 '양주 견주 부부의 갑질과 잇따른 민원으로 인해 노인일자리사업에 참여한 할머니들이 고충을 겪었고 결국 한 할머니가 대리사과한 사실을 연속보도한 바 있다.

A기자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률사무소 이김(대표변호사 김연기) 측은 "고소인은 피고소인들의 모욕, 모욕방조로 인해 극심한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면서 "철저히 조사해 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엄벌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대해 시 공무원노조 이대호 위원장은 "담당 팀에서 경찰의 수사요청에 협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인 만큼 따로 입장을 밝히기는 조심스럽다"고 말했다.

lk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