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포토뉴스] 방탄소년단, 문대통령에게 받은 선물 세 가지는?

기사등록 :2021-09-14 16:52

외교관 여권·만년필·임명장 수여 받아
BTS, 외교관 여권 들고 찍은 사진 공식 SNS에 올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방탄소년단(BTS)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BTS를 대통령 특사로 임명하면서 외교관 여권을 지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임명장을 수여한 후 환담을 가졌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방탄소년단이 대통령 특사 임명장을 받기 위해 청와대를 방문했다. [사진=청와대]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이들은 문 대통령과 주먹 인사를 나눈 후 외교관 여권과 만년필, 특사 임명장을 선물 받았다.

방탄소년단은 공식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문화특사소년단입니다. 마음 속은 아미와 함께"라는 글과 함께 문 대통령에게 받은 외교관 여권 사진을 게재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방탄소년단이 청와대를 방문한 후 선물로 받은 외교관 여권을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 [사진=방탄소년단 트위터]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방탄소년단이 선물받은 외교관 여권과 만년필 [사진=청와대]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지난 7월 문 대통령은 방탄소년단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방탄소년단은 다음주 미국 뉴욕에서 진행되는 제76차 유엔총회에 참석해 본격적인 특사 활동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BTS가 대통령 특사를 흔쾌히 수락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며, "유엔에서 SDG(지속가능발전목표)를 위한 특별행사를 여는데, (유엔이) 정상들을 대표해 내가, 전 세계 청년들을 대표해서 BTS가 참여했으면 좋겠다는 요청을 해왔다"며 "그 자체로 대한민국의 국격이 대단히 높아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참 고마운 것이 K-팝, K-문화의 위상을 더없이 높이 올려줌으로써 대한민국의 품격을 아주 높여 주었다"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김정숙 여사는 "우리 세대는 팝송을 들으며 영어를 익혔는데, 요즘 전 세계인들은 BTS의 노래를 이해하기 위해 한국어를 익히고 있다"며 BTS가 한국어 보급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RM [사진=청와대]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BTS를 대표해 RM(김남준)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이라는, 한 국민과 개인으로서 이런 타이틀을 달고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게 너무나 큰 영광"이라며 "우리가 받은 사랑을 보답하고 동시에 많은 것을 드릴 수 있을까 늘 고민하고 있었는데, 대통령께서 너무나 좋은 기회를 주셔서 영광스럽게 생각하고, 특별사절을 열심히 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임명장을 받고 있는 제이홉 [사진=청와대]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뷔 [사진=청와대]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슈가 [사진=청와대] 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진 [사진=청와대]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정국 [사진=청와대]2021.09.14 nevermind@newspim.com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기념촬영 중인 지민 [사진=청와대]2021.09.14 nevermind@newspim.com

nevermin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