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르포] "모두 어려운데 이래 빨리 대목장 볼 수 있게 해줘 고맙니더"

기사등록 :2021-09-14 18:37

영덕 임시상설시장...14일 화마딛고 추석 대목장 첫 개장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이래 빨리 추석 대목장 설 수 있도록 해준 영덕군이 고맙니더. 예전 장터보다는 못하지만 한개한개 갖춰가면 차차 자리 안잡히겠니껴. 나라에서 새 장옥 져 준다니께 그게 희망이시더"

추석 대목을 앞둔 지난 4일, 예기치못한 화재로 순식간에 삶의 터전을 화마에 앗기고 이웃한 옛 야성초등학교 부지에 조성된 '영덕 임시상설시장'으로 들어가는 입구에 외지에서 영덕 대목장을 보러 온 상인들이 좌판을 펼치고 손님을 맞고 있다.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50년을 넘게 영덕시장에서 건어물 가게를 운영해 온 팔순의 할머니가 영덕군이 마련한 임시상설시장에서 " 이렇게 빨리 임시시장을 만들어 추석 대목장을 보게 해 줘 고맙다"며 손님을 맞고 있다.2021.09.14 nulcheon@newspim.com

좌판을 지나자 같은 크기의 가건물이 이마를 맞대고 나란히 서 있다.

영덕시장 화재로 영덕군이 시장상인회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5일부터 엿새간 철야로 새롭게 조성한 '영덕 임시상설시장'이다.

추석을 앞둔 14일 처음 개장했다. 화마가 할키기 전 영덕시장은 '4일과 9일 장이 서는' 전통장시(場市)이다.

영덕군은 화재가 발생한 지난 4일 이튿날인 5일부터 화재현장에 수습대책본부를 설치하고 피해 상인들이 하루라도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피해규모와 지원대책을 비롯 장옥 신축 등 항구적 대책마련에 들어가는 한편, 추석 전 피해상인들이 대목장을 개장할 수 있도록 임시상설시장 조성을 서둘러 왔다.

영덕군은 시장상인회와 머리를 맞대고 14일 임시상설시장을 개장키로 하고 피해주민들이 선택한 인근 옛 야성초등학교 마당을 정지하고 상하수도와 전기, 통신설비를 구축하는 등 개장을 서둘러 왔다.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14일 추석 대목장에 맞춰 개장한 '화재피해' 영덕 임시상설시장. 2021.09.14 nulcheon@newspim.com

김명중 영덕읍장은 "피해 상인들이 하루라도 빨리 삶의 현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지난 5일부터 6일간 임시상설시장 개설에 전 행정력을 집중했다"며 '이 과정에서 영덕지역의 설비협회와 전기협회 등 지역 업체들이 예정된 공사마저도 뒤로 미루고 제 일처럼 힘을 모았다"고 말했다.

"예전 장터만큼은 못하니더마는 그래도 추석 대목 전에 장마당이 서도록 임시 장옥을 맨들어주니 한 시름 놓이니더. 졸지에 화재를 당한 우리도 힘들지만 밤낮으로 피해복구에 나선 영덕군과 군민들이 고맙니더"

50년을 영덕장에서 건어물 가게를 지켜왔다는 팔순의 할머니가 잘 마른 건어물을 매만지며 손님을 맞는다.

마침 한 무리의 말쑥한 차림의 청장년들이 새로 조성된 장 마당으로 몰려들었다. 인근의 울진 소재 한울원자력본부와 경주시 소재 한수원 직원들이다. 모두 손에는 에코백이 들려있다.

이들은 시장 골목을 돌며 갖은 생필품을 구매하며 피해상인들의 아픔을 함께 나눴다.

이들이 지나가자 경북도 하대성 경제부지사와 직원, 환동해본부 직원들이 장보기 행사를 전개하며 상인들을 위로했다.

이날 경북도의회 최대진 의회사무처장을 비롯 직원 40여명도 임시상설시장을 찾아 장보기 행사를 펼치며 제수용품을 구매했다.

임시상설시장이 조성되면서 평소와는 달리 어물전이 두 군데로 분산되자 대목장을 보러 나온 주민들이 불편함을 주고받는다.

"예전에는 어물전이 한 곳에 모여있어 장보기가 수월했는데 두 군데로 댕기니까 좀 힘이 들었니더. 그래도 화재로 피해 입은 사람들만큼 하겠니껴"

[영덕=뉴스핌] 남효선 기자 = 14일 추석 대목장에 맞춰 개장한 '화재피해' 영덕 임시상설시장에서 경북도청 직원과 도의회 사무처 직원, 한수원과 한울원자력본부 직원들이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를 전개하며 화재 피해 상인들의 아픔을 나누고 있다. 2021.09.14 nulcheon@newspim.com

현장에서 만난 이희진 군수는 "화재 피해 상인들이 아픔을 잊고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서둘러 상설시장도 조성하는 등 복구와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조금은 불편하지만 영덕시장 장옥이 새롭게 조성되도록 경북도와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영덕군과 경북도는 사업비 300억 원을 투입해 2024년 9월 준공을 목표로 지역적 특성에 맞는 시장을 육성할 계획이다.

특히 이번 영덕시장 복원은 명품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디지털 선진국에 맞게 최첨단 시스템인 RFID(무선식별시스템), 스마트 미러, 키오스트, 드론 배달 등 4차 산업혁명에 맞는 미래 비전 전통시장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생산에서 판매까지 전 과정을 투명하게 볼 수 있는 상품 이력제를 구축하고, 시장 내에 상품 품질관리연구소를 설치해 믿고 구입할 수 있는 상품과 디자인 개발에 노력하고 배달시스템도 갖출 계획이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