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부산시 '추석 연휴 종합대책' 발표…24시간 비상대응체계

기사등록 :2021-09-15 08:27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부산시는 15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방역, 민생‧경제 등 8대 분야, 16개 중점과제를 중심으로 한 명절 종합대책을 발표했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재난안전상황실을 24시간 운영하고 다중이용시설 488곳 안전관리 실태점검, 전 소방관서 특별경계근무(1만90명)를 실시한다.

부산시청 전경 [사진=부산시]ndh4000@newspim.com 2019.1.7.

공설 및 사설 봉안·묘지시설 전면 폐쇄 및 온라인 추모서비스 제공, 요양병원‧사회복지시설의 방문 자제 조치, 추석 명절 이동자제 권고 등 한층 강화된 방역 수칙을 적용한다.

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 등 정상 운영, 사상역에 임시선별검사소 추가 설치, 캠페인‧연휴 기간 이동자제 및 생활방역 수칙 준수를 위한 대시민 홍보도 강화한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 추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에 임차료 융자를 확대해 서민층의 생활 안정을 도모한다.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 전통시장 동백전 5% 추가 제공, 부산명품수산물 할인행사, 농‧축산물 추석맞이 특별할인행사 등을 통해 농‧어민 지원 및 지역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방침이다.

귀성객의 원활한 수송 지원을 위해 고속버스, 철도‧항공 등 운행 횟수를 당초 1일 1505회에서 1648회로 143회 증편하는가 하면 귀성객 주차장 확보를 위해 학교 운동장 등 주차장 487곳 4만6213면을 개방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시민 모두가 코로나19로 긴 시간 고통을 겪고 있는 만큼 명절 기간 시민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수칙 준수와 이동자제를 당부드린다"며 "우리시에서 가용 행정력을 총동원해 안전한 명절 나기를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시 본청과 구·군에 대책반별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