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문체부, 실내체육 시설 2000명 추가 고용 지원

기사등록 :2021-09-15 08:52

최대 4개월간 인건비 1인당 월 160만 원 지급, 9월 23일부터 접수 시작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코로나19로 어려운 실내체육시설업계의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134억원을 투입해, 2000명 규모의 고용지원 사업을 추가로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 뉴스핌 DB]

문체부는 지난 4월부터 진행된 1만 명 규모의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사업의 후속 사업으로 지원 대상과 지원 규모를 확대해 '실내체육시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을 추진한다. 민간 실내체육시설에서 재고용되거나 신규 고용된 종사자에 대해 월 160만원을 4개월간 지원한다.

기존 사업은 트레이너 등 전문인력을 대상으로 지원했으나, '플러스 사업'은 사무인력, 어린이통학버스 운전자 및 동승자 등 체육시설 운영에 필요한 필수인력까지 지원의 폭을 확대했다.

또한 기존에는 사업장별 지원 인원이 5명 이하로 제한되었으나 지원 인원 제한이 없어져 사업장별로 필요 인원만큼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지원 기간은 6개월에서 4개월로 2개월 줄어들었다. 고용지원 플러스 사업의 신청은 23일부터 선착순으로 이루어진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실내체육시설업계가 코로나19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 지원을 이어나가고 있다. 이번 고용지원 사업과 더불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면 100만 장 규모의 민간 실내체육시설 대상 소비할인권 사업(1타 3만 체육쿠폰)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